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아파트 법원경매에 119명 응찰…지방 역대 최다

송고시간2020-01-24 10:19

에코시티더샵 전용 84㎡ 2회차 입찰서 4억원에 낙찰

전주 에코시티
전주 에코시티

[지지옥션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전북 전주시의 한 아파트 법원경매에서 최근 지방 역대 최다 응찰 기록이 나왔다.

24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전주지법에서 지난 6일 진행된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에코시티더샵' 전용 84.86㎡의 2회차 경매 입찰에 119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이는 2001년 지지옥션 데이터베이스 구축 이래 지방에서 나온 역대 최다 응찰자 수다.

지난 5년간 전주 지역에서 법원경매로 나온 아파트의 최다 응찰자 수는 2015년 24명, 2016년 31명, 2017년 20명, 2018년 28명, 2019년 22명으로 30명 안팎 수준이었다.

법원경매 119대 1이라는 경쟁률은 아파트 인기가 지방보다 높은 서울에서도 나오기 힘든 숫자다.

오명원 지지옥션 연구원은 "2001년 현 강남구청 부지에 재개발 이슈가 있었던 아파트 경매에 148명이 응찰한 것이 전국 아파트 경매 역대 최다 응찰자 수"라며 "그다음이 전주 에코시티더샵으로, 아파트 경매에 응찰자가 100명 이상 모인 사례는 지금까지 단 3번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전주 에코시티더샵은 감정가 3억2천500만원으로 경매에 나왔으나 1회 유찰돼 최저 매각가격 2억2천750만원(저감률 30%)에 2회차 입찰이 진행됐다.

입찰 결과 이 물건은 시세(약 3억5천만원)를 꽤 웃도는 4억원에 낙찰됐다.

지지옥션은 이런 인기의 배경으로 해당 물건이 소재한 곳에 조성된 '에코시티'를 꼽았다.

에코시티는 35사단이 임실로 이전하면서 개발이 시작됐으며 대형 건설사 아파트와 호수공원 등이 들어섰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