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자흐스탄, 강풍과 눈보라로 몸살

송고시간2020-01-24 09:48

서부 아크몰라 지역 22일 밤새 86명 구조

동부지역 중학교까지 휴교, 알마티는 비교적 따뜻한 겨울

(알마티=연합뉴스) 윤종관 통신원 =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전역이 강풍과 눈보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카진포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22일~23일 밤새 서부 아크몰린스키 지역에 내린 폭설로 도로에 고립된 86명이 구조됐다.

이 지역 보리소프카 마을 인근 고속도로에서만 밤새 22대의 차량이 눈더미 속에서 견인됐다. 북부 카라간다 지역에서는 하루 동안 어린아이 2명을 포함한 47명이 도로에서 구조됐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카자흐스탄, 눈보라 강풍으로 몸살
카자흐스탄, 눈보라 강풍으로 몸살

(카진포름=연합뉴스)

또 세메이 등 동북부 지역은 초속 10m에 이르는 강풍으로 중학교까지 휴교령이 내려졌다.

수도 누르술탄 공항은 23일 아스타나-옴스크, 타슈켄트, 모스크바, 키예프 등 국제노선과 알마티, 코스타나이, 우랄스크, 악토베 등 국내노선을 포함해 총 32회 항공편이 결항했다. 공항 관계자는 "초속 15m 이상의 강풍에 눈보라가 겹쳐 시계확보가 어려워 안전운항이 여의치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카자흐스탄 폭설로 수도 누르술탄 공항 대부분 결항
카자흐스탄 폭설로 수도 누르술탄 공항 대부분 결항

(카진포름=연합뉴스)

카자흐스탄은 겨우내 내렸던 눈이 강풍으로 도로를 덮어 실제의 적설량보다 더 큰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비상 대책반은 "구조작업은 지역 전체에서 계속되고 있으며, 23일 오전부터 기상 조건 악화로 대부분의 주요 도로가 차단됐다"고 밝혔다.

비상 대책반은 이어 "폭풍경보가 해제되고 도로가 개통될 때까지 현 거주지에서 벗어나지 말기"를 당부했다. 카자흐 도로 공사에 따르면 전체 도로의 22%가 통제된 상황이다.

한편, 한국 교민이 주로 거주하는 알마티는 톈산산맥이 가로막은 분지라 비교적 따뜻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keiflaz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