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상승 마감…'우한 폐렴' 경계·위안화 약세 연동

송고시간2020-01-23 16:05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23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4.1원 오른 달러당 1,168.7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2.4원 오른 1,167.0원에 개장해 오름세를 이어갔다.

국제 금융·외환시장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바이러스에 대한 경계감이 이어지며 원화 가치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3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위원회를 소집해 우한 폐렴의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여기에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가 하락하자 원/달러 환율은 상승폭을 더 키웠다.

인민은행은 이날 위안화 가치를 전일보다 절하한 달러당 6.8876위안에 고시했다. 위안화 가치는 계속 약세 흐름을 타며 장중 달러당 6.9위안대로 상승했다.

코스피지수, 홍콩 항셍지수, 중국 상하이종합지수 등 아시아 주요 주가도 하락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은 위안화 약세 등에 영향을 받으며 장중 상승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066.87원으로 전날 같은 시각 기준가(1,058.39원)에서 8.48원 올랐다.

'우한 폐렴' 긴급회의 설명하는 WHO 사무총장
'우한 폐렴' 긴급회의 설명하는 WHO 사무총장

(제네바 로이터=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HO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관련 긴급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leekm@yna.co.kr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