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북과학기술원·SK실트론, 반도체 소재 개발 '맞손'

송고시간2020-01-23 14:47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SK실트론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과 반도체 소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DGIST는 SK실트론이 반도체 제작 필수 소재인 웨이퍼를 개발하는 데 필요한 첨단 슈퍼컴퓨팅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SK실트론에 따르면 웨이퍼 제작과정 중 가장 까다로운 단계가 '단결정 성장'인데, DGIST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는 대규모 병렬계산을 장기간 수행하는 등 단결정 성장 기술 개발 지원에 최적화된 환경을 갖췄다.

DGIST 장익수 센터장은 "이번 협약으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부품, 소재 국산화를 본격적인 기술 지원을 진행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슈퍼컴퓨팅 기술 지원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고 말했다.

SK실트론은 연 매출 1조3천462억원의 5대 웨이퍼 제조기업 가운데 하나로 전 세계 실리콘 웨이퍼 판매량의 10%를 차지하고 있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SK실트론, 반도체 소재 개발 협약
대구경북과학기술원·SK실트론, 반도체 소재 개발 협약

(서울=연합뉴스) 23일 DGIST 국양 총장(오른쪽)과 SK실트론 최근민 제조기술총괄이 대구경북과학기술원에서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0.1.23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