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익위 "부패인식지수 3년 연속 상승…정부 반부패 정책 덕"

송고시간2020-01-23 15:11

"2022년까지 세계 20위권 진입 목표…반부패 정책 역량 집중"

박은정 위원장
박은정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주한 벨기에 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국가청렴도 지표인 부패인식지수에서 한국이 180개국 중 39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범국가 차원의 반부패 정책을 추진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독일 베를린에 본부를 둔 국제투명성기구(TI)의 한국 본부인 한국투명성기구는 '2019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를 발표했다.

3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한국은 100점 만점에 작년보다 2점 높은 59점으로 다시 역대 최고점을 받았고, 국가 순위는 2년 연속 6계단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국 중에서는 작년보다 3계단 오른 27위였다.

권익위는 이날 결과와 관련해 "우리나라 부패 수준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며 "반부패 제도와 법령 혁신 등 정부와 민간의 종합적인 반부패 개혁 노력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긍정적인 결과가 지속되기 위해서는 공공부문 외에 민간 영역도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민간 부문의 청렴 수준이 국제사회의 평가에 미치는 영향력이 점차 커지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권익위는 앞으로 2022년까지 세계 20위권 진입을 목표로 각종 반부패 정책을 펴는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통령과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정책협의체인 '반부패정책협의회' 명칭을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로 명칭을 바꾸고, 참여 대상 부처도 확대한다.

청탁금지법 제정 당시 제외된 이해충돌방지 규정을 별도의 정부 입법으로 추진해 공직자의 공정한 직무수행 기준을 강화하고, 채용이나 학사 분야에서의 불공정 관행 해결에도 주력한다.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민관이 함께 반부패 개혁 노력을 기울인 결과 3년 연속 부패인식지수가 상승했다"며 "관계부처와 국민과 함께 청렴하고 공정한 문화를 사회 전반으로 확산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