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기업 '우한 폐렴'에 출장 금지령…ANA 결항 전망

송고시간2020-01-23 12:12

중국인 여행객, 나리타 공항에서 마스크 대량 구매

마스크 쓴 승객들
마스크 쓴 승객들

(상하이 AFP=연합뉴스)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3일 중국 상하이(上海) 홍차오 역에서 우한 방향으로 향하는 열차에 승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탑승해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기업들이 현지 출장을 금지하는 등 감염 가능성을 경계하고 나섰다.

23일 아사히(朝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자동차 회사 혼다는 전 세계에 있는 사원의 중국 우한(武漢)시 출장을 전날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우한에는 중국기업과 합병해 설립한 둥펑(東風)혼다의 본사 기능을 하는 사무소와 공장이 있으며 약 1만2천600명이 근무하고 있다.

혼다 홍보부는 현지 종업원 중 감염자는 현재 없으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미쓰비시(三菱)케미컬홀딩스는 미쓰비시케미컬과 다나베미쓰비시(田邊三菱)제약 등 산하 기업에 대해 급한 일이 아니면 우한과 주변 지역 출장을 피하라고 지시했다.

일본제철(日本製鐵), JFE스틸, 고베(神戶)제강소 등도 비슷한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에서 대형 슈퍼마켓 등을 운영하는 이온은 감염 방지대책을 강화하고 이상이 있으면 바로 보고하도록 종업원들에게 안내했다.

(도쿄 EPA=연합뉴스)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하네다(羽田)공항의 도착 로비에서 마스크를 쓴 경찰이 메모를 하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하네다(羽田)공항의 도착 로비에서 마스크를 쓴 경찰이 메모를 하고 있다.

춘절을 맞이해 중국인 여행객이 일본으로 대거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 유통업계도 우한 폐렴 유입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다.

야마자키 시게키(山崎茂樹) 일본백화점협회 전무이사는 "입국 시 점검을 철저하게 하면 좋겠다"고 전날 기자회견에서 의견을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현지시간 23일 오전 10시부터 우한 공항의 항공기 운항을 중단시킨 가운데 우한과 일본 나리타(成田)공항을 잇는 전일본공수(ANA)의 항공편도 결항할 전망이다.

NHK에 따르면 출국 예정인 중국인들이 일본 나리타(成田)공항의 매장에서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들이는 모습이 목격됐다.

중국 현지에서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전염 방지를 위해서 사재기를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