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형 스타트업 활성화…신기술 개발 창업기업 지원 집중

송고시간2020-01-23 07:18

울산서 스타트업 오디션
울산서 스타트업 오디션

지난해 9월 26일 울산대학교 국제관에서 열린 '2019 유-스타(U-STAR) 스타트업 베스트 그라운드 결승전'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울산형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해 주력 산업 활력을 높이겠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기존 주력 산업 침체 원인을 국내외 무역환경 변화 탓으로만 돌리지 않고, 미래를 주도할 신기술 개발 창업기업을 지원하는 데 올해 정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스타트업 성장을 위한 핵심 요소인 투자 활성화에 집중해 기술 역량 사업화와 투자가 선순환하는 울산형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스타트업 공유 장비 플랫폼을 구축해 스타트업이 기술개발 과정에서 고가 장비를 사용할 때 느끼는 부담을 줄인다.

스타트업 관련 기관과 협업도 강화한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테크노파크(TP) 등 지역 내 5개 스타트업 지원 기관과 연계해 기술창업 중심 단계별 창업자 발굴에서부터 미래 가치가 있는 기업 생존과 성장, 글로벌 진출을 위한 기업 특성별 성장·도약 지원 등 플랫폼을 구축했다.

또 청년 사업가 육성, 창업자 발굴을 위한 387개 보육 공간을 제공해왔다.

대학과 연구기관이 가진 신성장 기술을 사업화하고 대기업에서 배출된 전문 기술 인력이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자금을 원활히 지원하기 위해 시에서 4개 펀드를 운용하고 6개 투자사를 유치했다.

글로벌 진출을 돕기 위해 울산글로벌스타트업허브(U-hub)를 조성했다.

프랑스·독일·이스라엘·베트남에 교류 협력 네트워크를 확보해 창업 전시·콘퍼런스 참여를 확대하고 있다.

시는 2017년부터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정책을 단계별로 구분해 지원해왔다.

또 연간 170억원 예산을 투입한 각종 사업으로 551개 팀에 사업을 지원해 창업률 92%, 일자리 창출 532명, 특허 502건을 취득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주력 산업이 더 성장하도록 하고, 동시에 스타트업 중심 도시로 울산시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