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남기 "주택거래허가제 논의된 바 없어…극단적 발언 조심해야"

송고시간2020-01-22 22:00

"부동산 이상과열 시에는 추가 대책…성장률 2%는 턱걸이 아닌 시장 마지노선"

(세종=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주택거래 허가제와 관련해 "논의된 바가 하나도 없었다"면서 "제가 주재하는 회의에서도 논의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KBS 1TV '뉴스9'에 출연해 "앞으로도 그 같은 극단적인 정책 발언은 조심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최근 불거진 주택거래 허가제 논란에 선을 그은 것이다.

주택거래 허가제는 주택을 거래할 때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제도다.

지난 15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CBS 라디오에서 "부동산을 투기 수단으로 삼는 이에게는 매매 허가제까지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정부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발언하면서 관련 논란에 불이 붙었다.

다만 홍 부총리는 부동산 시장이 다시 과열될 경우 추가 대책을 내놓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12·16 대책 발표 후 실질적으로 강남4구 중심으로 가격 상승률이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도 "이상과열이나 불법적인 불안 증세가 나타나면 추가적인 대책을 언제든지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성장률에 대해서는 "2%의 의미를 남다르게 부여하고 싶다"면서 "턱걸이보다는 시장 마지노선이며 올해 반등의 토대로 평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당초 제시한 목표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다른 국가와 수평적으로 비교하면 상당 부분 선방했다"고 평가했다.

내년 수출에 대해서는 "1월은 설 연휴로 조업일수가 줄어 절대 규모 반등이 쉽지 않다"면서도 "2월과 3월에는 절대 규모와 일평균 수출도 플러스 전환돼 착실히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올해 성장률 2.4% 제시했는데 이를 달성하고 사회 취약계층과 사회 안전망을 촘촘하게 만드는 것도 중요한 정책 목표"라며 "연말에는 경기반등을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