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데뷔 후 최고 활약 김소니아 "농구했던 승준 오빠 응원이 큰 힘"

송고시간2020-01-22 21:43

김소니아(왼쪽)
김소니아(왼쪽)

[WKBL 제공=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무래도 농구 선수 출신이기 때문에 옆에서 응원해주는 것이 큰 힘이 됩니다."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의 혼혈 선수 김소니아(27·176㎝)는 21일 밤부터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인기 검색어' 순위에 올랐다.

농구 국가대표 출신 이승준(42·205㎝)이 한 TV 프로그램에 나와 김소니아와 교제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22일 인천에서 열린 인천 신한은행과 경기 시작 전에 기자들과 만나 "갑자기 주위에서 연락을 많이 받아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농구 선수 커플'의 탄생이 공개된 바로 다음 날 경기에서 김소니아는 2012-2013시즌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데뷔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이날 김소니아는 37분 01초를 뛰어 21점, 16리바운드, 5어시스트, 3스틸, 3블록슛을 기록하며 팀의 87-60 대승을 이끌었다.

출전 시간과 득점, 리바운드, 3점 슛(3개), 스틸, 블록슛 모두 프로 데뷔 후 자신의 최고 기록이었다.

한국인 아버지와 루마니아인 어머니를 둔 김소니아는 2012-2013시즌부터 2년간 우리은행에서 뛰었다가 어머니 나라인 루마니아로 돌아갔던 선수다.

당시 올스타전에서 빼어난 춤 솜씨를 선보이며 화제가 됐던 김소니아는 2018-2019시즌 다시 우리은행으로 복귀했고 이제는 미모나 춤 솜씨 외에 농구 실력으로도 당당히 팀의 한자리를 꿰찬 선수가 됐다.

김소니아는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사실 (이)승준 오빠가 TV에 나와 '여자 친구가 있다' 정도만 공개한다고 알고 있었는데 깜짝 놀랐다"며 "농구 선수 출신인 오빠가 옆에서 응원해줘 많은 용기를 얻는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 외적인 문제로 오늘 코트에서 영향을 받은 것은 없다"며 "지난 경기에 못 해서 오늘 너무 이기고 싶었다"고 '열애설'과 이날 활약엔 별 연관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승준 농구선수
이승준 농구선수

[한국 3대3 농구연맹 제공]

이날 이승준도 경기장을 찾아 김소니아의 활약을 지켜봤고, 경기가 끝난 뒤 김소니아가 인터뷰를 마칠 때까지 기다리기도 했다.

이승준 역시 아버지가 미국 사람인 혼혈 선수로 2007-2008시즌 에릭 산드린이라는 이름의 외국 선수 자격으로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국내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2009-2010시즌부터 2015-2016시즌까지 국내 선수 자격으로 삼성, 동부, SK에서 뛰었으며 국가대표로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도 출전한 선수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