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S家 3세 중 첫 CEO 구본혁 "경영수업 더 받겠다" 물러나

송고시간2020-01-22 21:41

예스코홀딩스 대표 선임 열흘 만…미래사업부문장으로 변경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S그룹 오너가 3세 중 처음으로 계열사 대표이사(CEO)에 올랐던 구본혁(42) 예스코홀딩스[015360] 대표가 경영 수업을 더 받겠다며 열흘 만에 물러났다.

22일 LS그룹에 따르면 구 대표는 지난해 말 발표된 인사를 통해 이달 1일자로 예스코홀딩스 대표에 선임됐으나 사의를 표했다. 이에 따라 예스코홀딩스는 대표이사를 변경했다고 공시했다.

구 대표는 LS니꼬동제련 부사장을 하다 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도시가스 공급업체인 예스코홀딩스 대표로 간 것이었다.

그러나 구 대표는 새로운 업을 경영하는 데 부족함을 느끼고 경영 수업을 더 받겠다고 자처하며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예스코홀딩스 회장은 구 대표의 삼촌인 구자철 회장이다.

구 대표는 예스코홀딩스에서 미래사업부문장으로 재직하면서 신사업 발굴 등 경영 수업을 추가로 받고 이르면 내년 다시 대표이사를 맡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 대표는 고(故) 구자명 LS니코동제련 회장의 장남으로 2003년 LS전선에 입사한 뒤 ㈜LS경영기획팀, LS니꼬동제련 사업본부장 등을 두루 거치면서 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오너가 3세 중에선 처음으로 CEO에 올랐었다.

예스코홀딩스 CEO서 물러난 구본혁 부사장
예스코홀딩스 CEO서 물러난 구본혁 부사장

[LS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