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까지 단 1승' 김학범호, 호주 격파에 '오세훈 원톱'

송고시간2020-01-22 20:47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오세훈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오세훈

[연합뉴스 자료사진]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기고 호주와 한판 대결에 나서는 김학범호가 키 193㎝ 장신 공격수 오세훈(상주)에게 원톱 스트라이커를 맡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22일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준결승에 오세훈을 원톱으로 좌우 날개에 김대원(대구)과 엄원상(광주)을 배치하는 4-2-3-1 전술을 준비한다.

중앙 미드필더는 정승원(대구)-김동현(성남)-원두재(울산)이 공격진의 뒤를 받친다.

좌우 풀백에 강윤성(제주)과 이유현(전남)이 맡고, 정태욱(대구)과 이상민(울산)이 중앙 수비로 나선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맡는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