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소니아 21점·16R 맹활약…3연승 우리은행 공동 선두

송고시간2020-01-22 20:41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는 김소니아.
득점에 성공한 뒤 환호하는 김소니아.

[WKBL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산 우리은행이 프로 데뷔 후 최고 활약을 선보인 김소니아를 앞세워 3연승을 거두고 공동 선두에 나섰다.

우리은행은 2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신한은행과 원정 경기에서 87-60으로 크게 이겼다.

최근 3연승을 거둔 우리은행은 15승 5패를 기록, 청주 KB와 공동 선두가 됐다.

반면 패한 신한은행은 8승 12패가 되면서 용인 삼성생명, 부천 KEB하나은행과 함께 공동 3위에 자리했다.

6개 팀 가운데 3위까지 플레이오프에 나가기 때문에 남은 시즌 치열한 3위 경쟁이 예고된 셈이다.

어머니가 루마니아 사람인 김소니아는 이날 21점, 16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득점과 리바운드 모두 2012-2013시즌 한국 프로 리그 진출 이후 자신의 한 경기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 득점은 지난해 12월 삼성생명전 16점, 최다 리바운드는 2018년 12월 역시 삼성생명을 상대로 한 15개였다.

22일 인천도원체육관을 찾아 김소니아를 응원하는 이승준.
22일 인천도원체육관을 찾아 김소니아를 응원하는 이승준.

[WKBL 제공]

김소니아는 전날 농구 국가대표 출신 이승준이 한 TV 프로그램에 나와 교제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날 이승준은 경기장을 찾아 김소니아를 직접 응원했다.

김소니아는 이날 어시스트도 5개를 기록, 득점과 리바운드, 어시스트 등 주요 부문에서 모두 팀 내 최다를 기록하며 팀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신한은행에서는 김연희가 16점을 넣고 분전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