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한 폐렴' 홍콩·마카오까지…중화권 전체로 확산(종합)

송고시간2020-01-22 19:11

대만 이어 중화권서 확진 환자 속출

'우한 폐렴' 첫 발생지 화난수산시장
'우한 폐렴' 첫 발생지 화난수산시장

(우한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의 최초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이 21일 폐쇄되어 있는 모습. leekm@yna.co.kr

(베이징·홍콩=연합뉴스) 심재훈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내세우는 홍콩과 마카오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만에서는 이미 확진자가 나왔으므로 사실상 '우한 폐렴'이 중화권 전체로 퍼지는 분위기다.

22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마카오 특별행정구 질병예방센터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발병지인 우한(武漢)에서 마카오로 여행 온 중국인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대만에서도 1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홍콩에서는 100여명의 의심 환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보건 당국 측은 "춘제를 맞아 대만, 홍콩, 마카오 등 중화권으로 많은 중국인이 여행을 떠나 춘제 이후 확산 추세를 봐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명보, RTHK방송 등 홍콩 언론도 홍콩에서 처음으로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했으며, 현재 퀸엘리자베스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전날 저녁 8시 무렵 우한을 다녀온 한 남성 승객이 웨스트카오룽 고속철 역에서 하차한 후 발열 증상을 호소해 즉시 병원으로 이송돼 1차 검사를 받았으며,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홍콩 당국은 이 승객이 타고 온 고속철 차량과 웨스트카오룽 고속철 역 등에 대해 즉각 방역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홍콩에서는 우한을 다녀온 후 발열, 기침 등을 호소한 의심 환자가 100여 명 발생했으나 대부분 증상이 호전돼 퇴원했으며, 확진 환자가 발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