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각계각층 참여 시민의회 구성해 기후변화 해법 논의

송고시간2020-01-22 18:52

전문가 조언 하에 4주간 토론…4월 보고서 발간 후 의회서 검토

지난해 4월 런던에서 열린 '멸종저항'의 기후변화 대응 촉구 집회 [EPA=연합뉴스]
지난해 4월 런던에서 열린 '멸종저항'의 기후변화 대응 촉구 집회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에서 기후변화 해법을 논의하기 위한 시민의회가 출범한다.

22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오는 25일 버밍엄에서 110명으로 구성된 시민의회가 처음으로 열린다.

이들은 앞으로 4주 동안 주말마다 모여 '2050년 순 탄소 배출 제로'(zero)라는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목표를 총족시키기 위한 각종 아이디어를 논의한다.

시민의회 구성원들은 영국 인구 구성 등을 고려해 3만명에 무작위로 우편을 보낸 뒤 참여의사를 밝힌 2천명 중 컴퓨터 추첨으로 뽑았다.

이들은 다양한 연령대와 직업을 갖고 있으며, 기후변화 대응에 매우 관심이 있는 이들부터 전혀 관심이 없거나 회의적인 이들까지 모두 포함됐다.

이들은 대중교통과 농업, 국내 에너지 산업, 지구온난화와 소비, 휘발유 및 디젤 차량 판매 금지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핵심 이슈를 논의할 예정이다.

에너지정책 전문 교수 등 4명의 전문가가 의회 구성원들이 중요 결정을 할 때 조언을 하며, 산업계와 노조, 환경단체, 신재생에너지기업 관계자들이 패널로 참석해 필요한 정보와 견해를 제공한다.

이번 시민의회는 영국 정부가 아닌 하원 내 6개 특별위원회의 의뢰로 구성됐다.

의원들은 기후변화 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자 지난해 시민의회 구성을 발표했다.

런던공항 점거시도 기후변화 '멸종저항' 시위대 체포[EPA=연합뉴스]
런던공항 점거시도 기후변화 '멸종저항' 시위대 체포[EPA=연합뉴스]

지난해 여러 차례 시위를 벌였던 기후변화 방지 운동단체 '멸종저항'(Extinction Rebellion·XR) 역시 시민의회 구성을 요구해왔다.

기후변화 대응 시민의회는 4주간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4월 보고서를 발간하고, 하원 특별위원회는 이를 의회에서 검토할 예정이다.

다만 시민의회가 정부 주도로 구성된 것이 아닌 만큼 정부가 이를 구체적인 정책으로 채택할지는 불확실하다.

'멸종저항' 대변인은 시민의회 구성을 환영하면서도 "정부가 의뢰해 구성한 것이 아닌 만큼 우리가 추구하던 것은 아니다"라면서 "우리는 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실질적인 힘을 원한다"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