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작년 해양사고 오염물질 유출량 5년간 최저 수준

송고시간2020-01-22 17:26

울산해양경찰서 전경
울산해양경찰서 전경

[울산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지난해 울산 해역에서 발생한 해양오염사고의 오염물질 유출량이 전년 대비 약 6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019년 해양오염사고는 총 21건으로, 오염물질 유출량은 4천480ℓ다.

2018년과 비교하면 사고 건수는 4건, 유출량은 7천424ℓ가 감소했다.

특히 유출량은 최근 5년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사고 원인별로는 선체·기기 등 파손으로 인한 사고가 5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부주의, 해난 순으로 나타났다.

오염원별로는 유조선과 기타 선박에 의한 사고가 각각 29%로 나타나 전체 사고의 약 60%를 차지했다.

또 오염물질이 1㎞ 이상 유출된 사고가 1건으로 전년 대비 75% 감소했다.

울산해경 관계자는 "유출량 감소에는 신속한 초동 조치와 적극적인 방제 노력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긴급구난 공동대응팀, 해양자율방제대 등 민·관 협력 체계를 활성화해 신속한 방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