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역세권에 '전북 VR·AR 제작거점센터' 개소

송고시간2020-01-22 17:08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국가 주도로 도시재생사업이 추진 중인 전주역세권에 실감 콘텐츠 산업을 이끌 '전북 VR·AR(가상·증강현실) 제작거점센터'가 들어섰다.

전북 AR·VR 제작 거점센터 개소식
전북 AR·VR 제작 거점센터 개소식

[전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시는 22일 전주역 인근 청년창업이음센터에서 김승수 시장과 박병술 시의회 의장, 정동영 국회의원,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VR·AR 제작거점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1천100여㎡인 센터는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40억원을 포함해 총 60억원이 투입됐다.

센터는 기업 입주실, 오픈디랙팅 랩, 크로마키 스튜디오, 오픈랩, 교육실, 실감 미디어렙(편집지원실), VR Dome(테스트베드), 운영사무실, 회의실 등의 공간을 갖췄다.

또 VR·AR 제작과 교육에 필요한 장비 및 VR 영상 제작을 위한 8K 전문 카메라 등 17종 42대의 다양한 특화 장비를 마련,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VR·AR 체험공간도 들어서 시민과 여행객들에게 색다른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증강 현실 체험하는 김승수 전주시장ㅈ
증강 현실 체험하는 김승수 전주시장ㅈ

[전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VR·AR 산업과 연계한 소프트웨어 미래 채움 센터를 유치해 소프트웨어 강사 양성, 로봇 및 드론 체험공간, 3D 프린트 공작소 등도 확충할 계획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 센터가 전주의 새로운 IT 중심 거점시설로 자리매김해 4차 산업혁명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주 역세권에 활기를 부어 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