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에서 우한폐렴 의심환자 1명 발생…격리치료 중

송고시간2020-01-22 16:59

우한 등지 다녀온 대학생…"현재 폐렴 증세는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도는 중국 견학을 다녀온 도내 대학 재학생인 A(남·25)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전주에 사는 A 씨는 이날 오전 보건당국에 발열(37.7도), 기침, 가래, 인후통 증세가 있다고 유선상으로 신고했으며 현재 전북대병원 국가지정 입원 격리병상에 입원해 있다.

보건당국은 A씨가 폐렴 증세는 보이지 않고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라고 전했다.

A 씨는 같은 대학 학생 19명과 함께 견학을 목적으로 지난 7일부터 엿새간 중국 베이징과 우한을 다녀왔다.

동료 학생들은 별다른 증세를 보이지 않는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A 씨와 동료 학생들은 폐렴이 창궐한 우한에서 나흘간 머물렀으며, 현지 시장을 방문하거나 환자 또는 야생동물 접촉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폐렴 여부를 알 수 없으며, 정확한 결과는 내일께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