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순천시, 스카이큐브 분쟁 화해 권고안 의견 제시 연기 신청

송고시간2020-01-22 16:36

대한상사중재원 화해 권고안 제시…"23일까지 입장 달라"

순천시 "단일한 의견 모으기에는 시간 촉박"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순천시가 순천만국가정원의 스카이큐브 분쟁과 관련해 대한상사중재원에 화해 권고안 의견 제시 기한을 늦춰달라고 요청했다.

순천만국가정원 스카이큐브
순천만국가정원 스카이큐브

[연합뉴스TV 제공]

22일 순천시에 따르면 스카이큐브 분쟁 중재를 맡은 대한상사중재원은 13일 순천시와 스카이큐브 운영업체인 에코트랜스에 화해 권고안을 제시하고 순천시에 23일까지 의견을 달라고 요구했다.

화해 권고안은 업체가 스카이큐브를 운영하는 방안과 순천시가 기부채납을 받아 직접 운영하는 방안 등 2가지이다.

양측의 갈등이 겪고 있는 적자 보상 방안과 세부적인 스카이큐브 운영 방안은 중재원 측이 비공개할 것을 요청해 권고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순천시가 2가지 화해 권고안 중 하나를 수용하면, 에코트랜스 측에 의향을 수용 여부를 물어 갈등을 중재한다는 복안이다.

양측이 권고안을 수용하지 않거나, 한쪽이라도 거부하면 대한상사중재원이 직접 중재를 결정하게 된다.

순천시는 의견을 모으기 위해 시의회와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권고안을 설명했다.

시의회는 의회 차원에서 단일한 의견을 줄 수 없어 순천시에 일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도 에코트랜스의 보상 요구에 반대하며 9만6천명의 시민이 서명운동을 벌인 점 등을 고려해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

순천시는 열흘이라는 시간이 부족하다고 보고 대한상사중재원에서 의견 제시 기한을 연장해줄 것을 요청했다.

순천시 관계자는 "스카이큐브 운영과 관련한 단일한 의견을 모으기에는 열흘이라는 시간이 너무 촉박해 대한상사중재원에 시간을 더 달라고 요청했다"며 "중재원 측에서 연기 요청을 수용하면 시간을 갖고 의견을 모을 계획이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소형 무인궤도열차(PRT·Personal Rapid Transit)인 스카이큐브 운영을 시작한 에코트랜스는 만성적인 적자의 책임이 순천시에 있다며 지난해 3월 대한상사중재원에 중재를 신청했다.

5년간 투자 비용 분담금 67억원과 미래에 발생할 보상 수익 1천300억원 등 모두 1천367억원을 요구한 상태다.

순천시도 스카이 큐브 시설 철거 비용 200억원을 운영업체인 에코트랜스가 부담해야 한다며 반대 신청을 냈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