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남·울릉 선거구 분리 움직임에 지역 정치권 반발

송고시간2020-01-22 16:23

국회서 영양·영덕·봉화·울진에 울릉 합치는 방안 논의

울릉 도동항
울릉 도동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릉=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경북 포항 남구와 한 선거구인 울릉군을 떼어내려는 정치권 움직임에 포항과 울릉 정치권이 반발하고 나섰다.

22일 울릉군의회 등에 따르면 국회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 획정인구 하한선(13만9천명)에 못 미치는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선거구(13만7천992명)에 울릉군(9천617명)을 붙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울릉군은 현재 포항 남구와 한 선거구다.

이렇게 하더라도 포항 남구는 독자 선거구를 유지할 수 있다.

그러나 울릉군의회는 포항과 한 생활권인 만큼 이 같은 개편안에 반대하고 있다.

정성환 군의회 의장은 "선거구가 당리당략에 따라 벼락치기식으로 확정돼서는 안 된다"며 "울릉주민 대부분 생활 근거지가 포항인 만큼 다른 선거구에 편입시키는 것은 교통과 생활문화권을 고려해 지역구를 획정하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의회는 군민 비상대책위원회 결성, 궐기대회, 국회청원, 총선거부, 대국민호소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포항남·울릉 선거구 현역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도 22일 포항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울릉 생활권이 포항에 있는데 말이 안 된다"며 "군수나 군의회 의장 등이 원하지도 않는다"고 반대 뜻을 밝혔다.

포항남·울릉 선거구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순견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도 이날 성명에서 "현재 알려진 선거구 조정안은 울릉군민 교통과 생활문화권을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로 게리맨더링에 해당한다"며 "울릉군의 울진·영양·영덕·봉화 선거구 편입 안 검토를 철회할 것을 국회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