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청각장애인 22명 인공달팽이관 수술비 지원

송고시간2020-01-22 15:56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는 청각장애인의 인공달팽이관 수술 비용과 재활 치료 비용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인공달팽이관 수술은 언어생활에 불편을 느끼는 고도난청 청각장애인의 귓속에 전자장치를 심어 청신경을 자극해 소리를 듣게 해준다.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음 달 5일까지 각 시·군의 읍·면·동사무소에서 신청을 받아 지원 대상자 22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1인당 최대 600만원의 수술 비용을 지원받는다.

수술 후 이듬해부터 3년간은 재활 치료 비용을 연간 300만원까지 시·군 지자체에서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올해 총사업비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억3천여만원이다.

경기도는 2002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해 지난해까지 430명의 청각장애인에게 소리를 찾아줬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