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물산, 작년 영업익 21.5% 감소한 8천668억원…패션 선전(종합)

2018년 1조원 기록 깨져…차입·부채 등 재무건전성은 개선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물산[028260]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 8천668억원으로 전년보다 21.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2일 공시했다.

연간 매출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1.3% 감소한 30조7천615억원, 당기순이익은 40.0% 감소한 1조479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물산의 지난해 실적은 건설, 상사 부문 업황 악화의 영향으로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한 2018년과 대조를 보였다.

삼성물산에 따르면 건설 부문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30.1% 감소한 5천400억원, 매출은 3.9% 감소한 11조6천520억원이었다.

일부 프로젝트가 종료하면서 매출이 전년보다 소폭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일회성 비용을 반영하며 줄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물산
삼성물산[연합뉴스TV 제공]

지난해 수주는 10조7천억원으로, 4분기에만 6조3천억원을 수주했다. 연간 목표의 91.5%를 달성했다.

상사 부문도 유가 하락과 원자재 가격 변동성 확대 등으로 시황 악화의 영향을 받았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27.4% 감소한 1천60억원, 매출은 1.8% 감소한 13조8천620억원을 거뒀다.

패션 부문은 선전했다. 패션 부문 영업이익은 지난해 320억원으로 전년보다 28.0% 증가했다. 매출은 전년보다 소폭(1.5%) 감소한 1조7천320억원이었다.

리조트부문 영업이익은 2.7% 감소한 1천430억원, 매출은 7.2% 증가한 2조8천140억원이었다. 테마파크와 골프 이용객이 늘고 식자재 사업이 호조를 보여 매출은 증가했으나, 비용 증가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소폭 줄었다.

4분기만 보면 전사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33.7% 증가한 3천247억원, 매출은 3.4% 감소한 7조6천979억원을 기록했다.

건설 부문의 프로젝트 종료와 상사 부문 원자재 약세 영향 등으로 매출은 하락했지만, 자회사 바이오로직스 실적이 개선하고 패션 부문은 가을·겨울 성수기로 진입하면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건설 부문 4분기 영업이익은 19.0% 감소한 1천360억원, 매출은 13.6% 감소한 2조7천370억원이었다.

에버랜드
에버랜드[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사 부문은 4분기 영업이익 200억원으로, 60억원 영업적자를 봤던 전년 동기와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 매출은 전년 수준인 3조4천400억원이었다.

패션 부문은 4분기에 전년보다 겨울이 춥지 않은 계절적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21.1% 감소한 300억원, 매출은 2.0% 감소한 4천850억원이었다.

리조트 부문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수준인 430억원, 매출은 5.7% 증가한 7천23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물산은 결산 현금배당은 보통주 기준으로 주당 2천원으로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3천299억원으로 배당 기준일은 지난달 31일이다. 시가 배당률은 보통주 1.9%, 우선주(주당 2천50원) 2.7%다.

삼성물산의 지난해 총차입금은 3조4천173억원으로 전년보다 24.3%, 부채 비율은 72%로 16%포인트(P) 감소했다.

회사는 "차입금과 부채 비율을 줄이는 견실 경영으로 재무 건전성이 개선했고, 올해도 수익성 중심 기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히며 올해 목표를 매출 30조3천억원, 수주 11조1천억원으로 제시했다.

sh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1/22 16: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