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주 의원 민주당 입당? 절대 반대"…비판 목소리

송고시간2020-01-22 15:54

지역 정치권 "철새 정치인의 구태의연한 선거 전략"

이 의원 측 "낙선하든 당선하든 복당하려는 뜻"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무소속 이용주(여수 갑)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뜻을 밝히자 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기자회견하는 이용주 의원
기자회견하는 이용주 의원

[이용주 의원실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민주당 소속 여수시 시의원과 도의원 26명은 22일 성명을 내고 "민주당을 탈당하고 당적을 세 번이나 옮겼던 철새 정치인 이용주 의원의 민주당 복당을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총선에서 표심을 얻기 위해 민주당 팔이에 나선 이 의원의 몰염치한 작태에 분개한다"며 "촛불혁명을 일으킨 국민은 파렴치한 철새 정치인의 구태의연한 선거 전략에 더 속지 않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의원은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전국적으로 지탄을 받는 등 여수시민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국정감사장에 성인용품인 '리얼돌'을 들고나와 성 인지 감수성이 바닥인 정치인으로 낙인찍혔다"고 덧붙였다.

총선에 나선 주철현 예비후보도 성명을 내고 "4년간 시시때때로 색깔을 바꾸는 카멜레온처럼 정치를 했다면, 더는 더불어민주당을 팔지 말고 지금 모습대로 시민의 평가를 받으라"며 "평가받는 게 두려우면, 여수와 대한민국의 희망찬 정치를 위해 백의종군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지라"고 촉구했다.

조계원 예비후보도 "민주당 입당해 힘을 보탠다는 이 의원의 말은 수준 낮은 꼼수일 뿐"이라며 "민주당과 당원, 여수 시민을 우롱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진보 진영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민주당에 입당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입당 의사를 분명히 밝히려는 듯 현수막 글씨체도 더불어민주당의 글씨체와 비슷하게 써 눈길을 끌었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당선이 되든, 낙선하든 언젠가는 민주당에 복당하려는 것이 이 의원의 뜻"이라며 "선거법이나 공수처법, 유치원 3법 등 개혁법안에 적극적으로 노력해 온 점을 평가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