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3차례 조직개편 때 제 식구 감싸기 승진"

송고시간2020-01-22 15:41

부산시의회 이영찬 의원 "밤낮 일했던 직원들 배제…상대적 박탈감"

윤지영 의원 "개방형 채용 민간전문가, 철저한 검증 필요"

부산시청
부산시청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이 22일 열린 제283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부산시 인사 문제를 잇따라 지적했다.

한국당 윤지영 의원(비례대표)은 5분 자유발언에서 부산시 개방형 직위 지정과 해제 과정, 민간전문가 임용기준 자격 등을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부산시는 관계 법령에 따라 현재 18개 개방형 직위 중 16개 직위 채용이 완료됐고 남은 2개 직위(인재개발원장, 여성가족국장)도 채용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개방형으로 채용되는 민간전문가가 해당 부서 정책과 사업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역량이 되는지 철저한 검증과 자격 기준 강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해 2월에 개방형 직위였던 시민행복소통본부장이 조직 개편으로 인해 1년도 안 돼 직위가 해제되는 대신에 여성가족국장이 새로 개방형으로 지정됐다"며 "어떠한 기준으로 직위가 개방형으로 지정·해제가 되었는지 알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영찬 의원(비례대표)은 새해 단행한 시 인사와 관련 "사업부서에서 밤낮없이 일했던 직원들은 철저히 승진에서 배제해 조직에 대한 배신감과 허탈감을 맛보게 했다"며 "중앙 출신과 외부인을 6급 이상으로 채워 열심히 달려온 직원에게 상대적 박탈감과 인사 적체를 야기 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최근 3차례 단행된 조직개편이 결국 '제 식구 감싸기' 승진으로 드러났다"며 "업무에 충실하게 매진하는 직원들에게 공적을 체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승진 가산점제도 등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