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동산 침체에 지난해 부산 건축 허가·착공 위축

송고시간2020-01-24 11:37

연말 조정지역 해제 이후 면적 급증하며 반등 조짐

아파트 건설 현장(CG)
아파트 건설 현장(CG)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지난해 부산지역 건축 허가 면적과 착공 면적이 주거용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24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의 건축 허가 면적은 525만2천㎡로 2018년의 757만2천㎡와 비교해 30.6% 감소했다.

용도별로는 주거용 건축 허가 면적이 163만5천㎡로 전년의 356만8천㎡보다 54.2%나 줄어 가장 많이 줄었다.

상업용 건축물 허가 면적은 245만3천㎡로 2018년의 224만2천㎡와 비교해 9.4% 증가했다.

지난해 부산의 건축물 착공 면적도 372만8천㎡로 2018년의 479만1천㎡에서 22.2% 감소했다.

착공 면적을 용도별로 보면 주거용이 128만6천㎡에 그쳐 2018년의 212만7천㎡보다 39.5%나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상업용 건축물 착공 면적도 지난해 151만4천㎡로 전년의 174만8천㎡와 비교해 13.4% 감소했다.

부산 수영강 주택가
부산 수영강 주택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처럼 지난해 부산지역 건축물 허가 및 착공 면적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은 지난해 하반기까지 해운대구, 동래구, 수영구 등 부산의 주요 지역이 부동산 조정지역에 묶이면서 부동산 경기가 침체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해운대구 등 3개 구가 조정지역에서 해제된 지난해 11월과 12월 두 달 간 주거용 건축 허가 면적은 46만㎡로 전년 동기의 16만2천㎡와 비교해 183.9% 증가했다.

건축물 착공 면적 역시 지난해 11월과 12월 40만1㎡로 2018년 같은 기간의 15만8천㎡보다 153.7% 늘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전체적으로 지역 부동산 경기가 침체하면서 주거용 건축 허가와 착공이 위축됐으나, 연말부터 부동산 경기가 살아나며 건축 허가와 착공 면적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