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경남지역 총선 출마 반대" 목소리 잇따라

송고시간2020-01-22 15:21

전직 도의원들·보수단체 "사리사욕 버리고 책임지는 정치인 모습 보여야"

"홍준표 경남 총선 출마 반대"
"홍준표 경남 총선 출마 반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지난 10대 경남도의원들이 2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경남 총선 출마를 반대하는 회견을 열고 있다. 2020.1.22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최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지역에 출마를 선언하자 이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0대 경남도의회에서 한국당 소속 의원으로 활동한 박병영, 박준, 이상철, 정연희, 정판용 전 의원은 22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전 대표의 경남 총선 출마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반대 입장 표명에 전 도의원 23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홍 전 대표는 한국당 승리를 위해 당이 원하고 당원이 원하며 모두가 험지로 여기는 수도권으로 출마하라"며 "고향에서 마지막 정치 인생을 보내겠다는 그의 정치적 술수는 누가 보아도 대의도 명분도 없는 자기 자신의 사리사욕을 챙기는 것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공천관리위원회에서 요청하는 곳에 출마해 자신의 한 몸을 불태워 진정한 보수 세력의 중견 정치인으로 그 이름을 후세에 남겨주길 요청한다"며 "우리는 홍 전 대표가 경남지사 재임 시절 도당과 도민들과의 소통 부재로 끊임없는 문제를 일으켜 당원과 도민의 불신을 받아 온 인물임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2018년 지방선거에서 당 대표로 무소불위의 공천권을 행사했고, 이로 인해 도지사 선거를 비롯해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통영시, 고성군 등 경남 지방선거 전체를 망친 장본인임을 당원과 도민들은 기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홍준표라는 브랜드가 경남에서는 그 가치가 땅에 떨어져 있음을 똑똑히 기억하고 공천에 관한 선택의 자유를 침해하지 말고 공정한 공천절차에 승복한다고 말하지 말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계속 경남 출마를 고집한다면 우리는 한국당의 경남 총선을 살리고자 소통 부재의 달인인 홍 전 대표의 출마를 막기 위해 중앙당 지도부에 서면과 대면을 통한 강력한 결의를 전달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보수단체인 나라사랑태극기연합회도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홍 전 대표 출마를 반대했다.

이 단체는 "더는 구차한 모습으로 정치생명을 이어가려는 사욕을 버리고 자유 우파의 통합에 스스로 걸림돌이 되지 말라"며 "책임지는 정치인의 모습을 보이라"고 촉구한 바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