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시 '우한 폐렴' 대응TF 구성…유증상자 시민 1명 검사중

송고시간2020-01-22 15:57

우한서 12일 입국후 코막힘·발열 증세…22일 질병본부에 자진신고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대응 긴급 대책 회의를 열어 '감염증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이날 우한 폐렴 조사 대상 유증상자 4명을 검사 중이라고 밝혔는데, 이 가운데 수원시민이 1명 포함됐기 때문이다.

수원시에 따르면 유증상자 시민은 지난해 10월 19일 사업차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가 올 1월 12일 입국했다.

이후 18일부터 발열과 코막힘 증상이 이어지자 이날 질본에 스스로 신고했다.

현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이 사람의 검체를 채취해 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6시께 검사 나올 예정이다.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 붙은 병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 붙은 병원

(수원=연합뉴스)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며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이 '주의'단계로 상향된 지난 21일 경기도 수원시의 한 병원에 '우한 폐렴'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증상자 외에도 수원에서는 다른 시민 1명이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돼 보건소가 관리 중이다.

이 사람은 지난 19일 국내 첫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으며, 기침·콧물 증상은 있지만, 발열이 없는 상태라고 수원시는 전했다.

수원시보건소가 하루 4차례 이상 전화로 상태를 확인하고 대응 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수원시는 유증상자가 확진 환자로 판명되면 감염증 대응 TF를 염태영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로 격상하고 장안구보건소에 본부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어 확진 환자의 동선을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했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신종 전염병에 대한 대응은 아무리 철저하게 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과잉대응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강력하게,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