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대학 '재정 어렵지만'…올해 등록금 동결·인하

송고시간2020-01-22 15:19

평가 불이익 우려에 정부 방침 동참

'학자금 대출은 늘었다'
'학자금 대출은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등록금 부담 완화와 민주적 등록금심의위원회(등심위)를 요구하는 대학생 공동 기자회견'에서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회원이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0 mon@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전국 국립·사립 대학들이 정부 정책에 발맞춰 동결하거나 인하하고 있다.

대학 총장들은 대학재정이 어렵다며 정부에 등록금 인상을 요구했으나 각종 평가에서 불이익을 우려해 동결·인하 대열에 동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부산대는 2020학년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부산대는 2012년 5% 인하, 2013년 0.3% 인하, 2018년 입학금 폐지 등 2009년 이후 등록금을 동결·인하 해왔다.

동의대는 21일 학생대표, 교직원, 외부 회계전문가, 학부모 대표 등이 참여하는 등록금심의위원회를 열고 2020학년 등록금을 지난해 대비 1인당 연간 1만1천원 인하(계열별 0.13~0.2% 인하)를 의결했다.

부경대, 동아대, 동명대, 동서대, 경성대, 신라대, 부산외대, 영산대 등 부산지역 대학도 등록금을 동결했다.

2020년 사립대 등록금 인상되나…결의문 채택 (CG)
2020년 사립대 등록금 인상되나…결의문 채택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대는 이달 초 등록금 심의위원회에서 동결을 결정했고 전북대, 전남대, 조선대, 경북대, 안동대 등도 2009년 이후 12년 연속 등록금을 인하하거나 동결했다.

원광대, 전주대, 우석대, 호남대, 동신대 등도 학부모 부담을 덜어주고자 등록금 동결, 입학금 인하를 결정했다.

충북대, 배재대, 한남대는 9년 연속 등록금을 동결·인하했다.

한밭대(국립)는 올해 등록금을 0.45% 내려 2008년부터 13년 연속 학부 등록금을 동결 또는 인하하는 셈이라고 학교 측은 전했다.

서지은 우석대 총장 직무대행은 "입학금 인하와 수업료 동결이 교육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슬기롭게 대처하겠다"며 "긴축재정에도 장학금을 비롯한 학생복지 분야는 보다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전문대인 부산과학기술대도 올해 등록금을 소폭 인하하기로 했고 동의과학대는 올해 등록금 동결을 결정하고 12년 연속 동결·인하를 이어갔다.

김영도 동의과학대 총장은 "장기간 등록금 동결로 대학 재정에 어려움이 많지만, 내실 있는 대학 운영으로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하겠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사립대학 총장들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신년하례식 겸 올해 1차 회장단 회의에서 등록금 인상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아직은 등록금을 올릴 때가 아니다"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재림, 정회성, 정경재, 박철홍, 이승민, 이덕기, 조정호 기자)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