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표준단독 공시가 부동의 1위 신세계 이명희 회장 한남동 자택

송고시간2020-01-22 11:31

이해욱·서경배 자택 順…작년 최고 59% 상승폭에 비해선 '속도조절'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올해 표준단독 주택 공시가격이 발표된 가운데, 전국 표준단독 중 신세계[004170] 이명희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이 이변 없이 1위 자리를 수성했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표준단독주택 22만채 중 공시가격 1위는 이명희 회장의 한남동 자택(연면적 2천861.83㎡)으로 작년 270억원에서 올해 277억1천만원으로 2.6% 올랐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 한남동 자택
이명희 신세계 회장 한남동 자택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회장의 자택 공시가격은 재작년 169억원에서 지난해 270억원으로 59.7% 오른 바 있다.

2위는 이해욱 대림산업[000210] 부회장의 강남구 삼성동 자택(2천617.37㎡)으로 작년 167억원에서 올해 178억8천만원으로 7.1% 올랐다. 작년 공시가격 상승폭은 23.7%였다.

3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090430] 회장이 소유한 이태원 주택(1천184.62㎡)으로 165억원에서 167억8천만원으로 1.7% 상승했다. 앞서 이 주택은 작년 108억원에서 올해 165억원으로 52.7% 오른 바 있다.

용산구 이태원 최모씨의 주택(460.63㎡)은 160억4천만원으로 4위 자리를 지켰고, 작년 6위였던 안정호 시몬스침대 대표의 강남구 삼성동 자택(1천496.60㎡)은 137억원에서 146억7천만원으로 7.1% 오르며 5위로 올라섰다.

작년 5위였던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한남동 주택(488.99㎡)은 공시가격이 작년 141억원에서 올해 145억1천만원으로 2.9% 오르는 데 그치며 6위로 내려섰다.

고가주택 공시가격 상향 (PG)
고가주택 공시가격 상향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이명희 회장의 한남동 자택 등 초고가 주택의 올해 공시가격 상승률은 작년에 비하면 현저히 낮아졌다.

작년에 워낙 초고가 주택에 대한 공시가격 상승폭이 높았기에 올해에는 속도조절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부가 공개한 표준단독주택의 가격 구간별 현실화율을 보면 30억원 이상 주택은 작년 62.1%에서 올해 62.4%로 0.3%포인트 높아지는 데 그쳤다.

12억∼15억원 주택이 50.6%에서 53.7%로 3.1%포인트 상승한 데 비해선 현실화율 상승폭이 높지 않다.

하지만 30억원 이상 주택의 현실화율(62.4%) 자체는 어느 가격 구간대보다 높다.

국토부는 표준단독 공시가격에 대한 이의신청을 접수해 재조사·산정하고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다시 거쳐 3월 20일 최종 공시하게 된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