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거개입 의혹' 송병기 재소환…임종석·황운하 일정 조율(종합2보)

송고시간2020-01-22 21:10

검찰, 중간간부 인사 직전 수사 속도…내일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조사

윤석열 총장-이성윤 중앙지검장 면담…선거개입 의혹 등 처리방향 논의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울산=연합뉴스) 장영은 성도현 기자 =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1일과 22일 잇달아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조사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조사 일정도 조율하고 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전날과 이날 울산지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송 전 부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달 19~20일에도 울산지검에 수사팀을 보내 조사를 벌였다. 당시 송 전 부시장과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울산시 공무원, 울산지방경찰청 경찰관 일부가 울산지검에 소환됐다.

검찰은 이달 13일에는 송 전 부시장을 조사했다. 지난달 31일 송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된 후 보강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이날 조사 내용을 검토해 이번 주중에 구속영장을 재청구할지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송 전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 제보한 인물로, 이번 사건의 핵심 관계자로 꼽힌다. 2018년 지방선거 과정에서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선거운동을 도우며 청와대 인사들과 선거 전략 및 공약을 논의한 혐의 등을 받는다.

앞서 검찰은 송 전 부시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공약수립 과정 등 선거 당시 상황이 적힌 '업무수첩'을 확보했다.

이 업무수첩에는 'VIP가 (송 시장에게) 직접 후보 출마 요청하는 것을 면목 없어 해 비서실장이 요청한다'는 취지의 메모가 적혀있었다. 검찰은 이런 정황 등을 근거로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사건 개입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21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검찰은 임 전 비서실장과 황 전 청장에게 설날 전에 출석할 것을 요구했지만 두 사람 모두 개인 일정 등을 이유로 응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소환 통보한 날짜에 바로 나오지 않았다. 일정을 계속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송 전 부시장과 황 전 청장에 대해 21대 총선 후보자 적격 판단을 보류한 점도 검찰 출석 일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두 사람을 계속 심사 대상으로 분류해 오는 28일 회의에서 추가 심사를 할 예정이다. 이런 점에 비춰 황 전 청장은 이번 주 중 검찰에 출석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검찰은 그동안 정치권 및 청와대 관계자 조사를 토대로 당시 임동호 최고위원과 심규명 변호사 등 경쟁자를 제치고 송 시장이 울산시장 단독 후보로 공천받게 된 배경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송 전 부시장이 김 전 시장의 낙선을 위해 청와대에 측근 비위 첩보를 제보했고, 민정비서관실과 반부패비서관실을 거쳐 경찰청, 울산경찰청으로 사건이 이첩된 과정에서 '하명수사'가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오는 23일 직제개편안에 따라 2월 3일 자로 중간간부(차장·부장검사) 등 검찰 후속 인사를 발표한다. 검찰은 청와대와 여권을 겨냥한 수사팀 교체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객관적 증거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속도를 내는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4·15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막고자 다음 달 안에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 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검찰 수사가 마무리하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의혹 사건의 최대 수혜자로 지목된 송 시장은 지난 20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송 시장은 2018년 6·13 지방선거 때 공공병원 건립사업 등 핵심 공약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여권 등의 지원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오는 23일에는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을 울산지검으로 불러 조사한다. 박 전 비서실장은 지난달 7~8일에도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박 전 비서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내일(23일) 오전 9시30분 참고인 신분으로 울산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고 말했다. 박 전 비서실장은 김 전 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수사한 황 전 청장을 고발한 바 있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대검 검찰총장 집무실에서 면담하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비리 의혹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 수사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든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한 향후 수사 일정과 기소 대상자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사건에 연루된 인물 중 사법처리 대상자 등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