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초 국내증시 상승국면에 우한 폐렴 '복병'…주가 발목 잡나(종합)

송고시간2020-01-22 18:39

중국 소비주 악재·투자자 차익 실현 가능성

시장 영향은 제한적·단기적…추가 확산 지켜봐야

백신·치료제 없는 '우한폐렴'…증상과 예방법은?(CG)
백신·치료제 없는 '우한폐렴'…증상과 예방법은?(CG)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곽민서 기자 = 새해 들어 강한 상승세를 이어가던 증시에 우한 폐렴이 복병으로 등장했다.

증권가에서는 일단 우한 폐렴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면서도 향후 바이러스의 확산 여부에 따라 투자심리가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56포인트(1.23%) 오른 2,267.25로 종료했다.

중국 정부가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내놓으면서 우한 폐렴과 관련한 시장의 불안은 다소 진정됐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한 상황이다.

우한 폐렴은 중국 우한(武漢)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사람 간 전염이 가능하다.

최근 중국에서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서고 사망자까지 발생한 가운데 국내와 미국에서도 감염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중국 춘제(春節·설)를 앞두고 특수가 기대되던 면세점과 화장품, 의류 업종 등 중국 관련 소비주는 악재를 맞았다.

박상준 키움증권[039490] 연구원은 "전염병의 확산은 사람들의 외부 활동을 소극적으로 만들고 전반적인 소비 심리와 지출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면서 "음식료·유통 등 중국 관련 소비재 업종 주가가 단기적으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더구나 코스피가 새해 들어 2% 가까이 급등한 만큼 이번 사태를 계기로 투자자들이 주식을 팔고 차익 실현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대훈 SK증권[001510] 연구원은 "최근 주가가 가파르게 상승해 가격 부담이 있는 상황에서 증시가 코로나바이러스라는 '암초'를 만났다"면서 "단기 상승한 주가는 호재보다 악재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투자자들에게 차익 실현의 빌미를 주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현재로서는 우한 폐렴이 시장 전체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크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강재현 현대차증권[001500] 연구원은 "우한 폐렴의 확산에 따른 과도한 공포심은 경계해야 한다"며 "국내 감염자가 적고 사망자가 없다면 관련 주가 하락은 단기간에 그칠 가능성이 크며, 오히려 이는 주식을 추가 매수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결국 시장의 방향성은 향후 질병의 추가 확산 여부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대훈 연구원은 "만약 추가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경우에는 2003년 세계 경제를 덮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공포가 재현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SK증권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8천437명이 발병하고 중국과 홍콩에서 650여명이 사망했던 사스 사태 당시 중국의 민간 소비 및 경제성장이 둔화했고 결과적으로 2003년 2분기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전염병 이슈가 터질 때마다 주가지수 역시 '된서리'를 맞았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사스가 창궐했던 2003년 1분기 한국 증시는 15% 급락을 경험했다.

이후 국내에서만 186명의 환자와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역시 경제가 타격을 받았다.

당시 외국인 국내 방문자 규모는 2015년 5월 133만명에서 6월 75만명으로 단 한 달 만에 거의 반 토막이 났고, 코스피는 국내 첫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2015년 5월 20일 이후 같은 해 12월 23일 상황 종료가 선언될 때까지 6.56% 하락했다.

임혜윤 KTB투자증권[030210] 연구원은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거나 국내 발병자 및 사망자가 증가할 경우 경기 및 자산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향후 2∼3개월 내 우한 폐렴의 확산 여부에 따라 이번 사태가 일시적 변수에 그칠 것인지, 혹은 성장 둔화 및 위험자산 선호 약화가 현실화할 것인지가 결정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mskw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