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적절한 세뱃돈, 주는 어른은 1만원·받는 초등생은 5만원

송고시간2020-01-22 10:10

EBS 스쿨잼 설문조사 결과

세뱃돈
세뱃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주는 어른과 받는 초등학생이 생각하는 적절한 세뱃돈은 지폐 색깔에서 차이가 났다.

EBS는 교육 콘텐츠 전문회사 스쿨잼에서 초등학생과 어른 1천138명을 대상으로 적정한 세뱃돈에 대해 온라인 설문한 결과 어른은 1만원, 초등학생은 5만원이 가장 적당하다고 답했다고 22일 밝혔다.

어른은 43.0%가 1만원을 택했으며 이어 3만원(20.0%), 2만원(14.5%), 5만원(11.7%), 5천원(3.5%) 순이었다.

어른은 절반가량이 1만 원을 택했지만, 초등학생은 1위부터 4위까지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가장 많은 21.3% 학생들이 5만원이 적당하다고 답했고 3만원(20.1%), 1만원(19.5%), 2만원(18.0%)이 뒤를 이었다. 어른의 1.1%만 택한 10만원은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는 5위(6.6%)를 차지했다.

세뱃돈 평균 금액은 어른 2만 2천원, 초등학생 3만 8천원으로 1만 6천원 차이가 났다.

이 금액은 2018년 집계한 세뱃돈과 같은 차이로, 지난 조사에서는 어른과 초등학생의 평균 세뱃돈 금액이 각각 2만원, 3만 6천원으로 조사된 바 있다. 2년 사이 평균 금액은 어른과 초등학생 모두 동일하게 2천원 상승했다.

어른들의 답변 중에는 '학년별로 다르게 줘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대부분은 초등학교 저학년 1만원, 고학년은 2만~3만원이 적당하다고 답했다. 응답 중에는 초중고생 모두 다르게 줘야 하므로 초등학생은 적은 금액을 줄 수밖에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초등학생 답변 중에는 어른의 지갑 사정을 생각하는 대답도 많아 눈길을 끌었다. 여러 명의 아이에게 용돈을 주어야 하므로 금액이 높을수록 어른들 부담이 커진다는 내용이었다.

5만원을 택한 응답자들은 초등학교 고학년 비율이 높았으며, 학교 준비물과 참고서 구입, 친구들과 군것질 등을 위해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사 결과는 네이버 스쿨잼 블로그에서 확인하면 된다.

(Eng cc) 북한에도 '피켓팅'이 있다?! 북한 사람이 말하는 남북의 설날! (ft. 세뱃돈 5천원)

유튜브로 보기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