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원산지 표시 위반 4천여곳…중국산 국산 둔갑이 최다

송고시간2020-01-22 11:00

농관원 단속 결과…품목은 배추김치, 업종은 일반음식점 최다

원산지 표시 점검 현장
원산지 표시 점검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은 지난해 원산지 표시 대상 업소 27만5천곳을 조사한 결과 위반업소 4천4곳, 4천722건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년에 비해 위반업소 수는 2.2%, 적발 건수는 4.6% 증가했다.

위반 품목은 배추김치(23.4%), 돼지고기(20.6%) 등이 많았고, 위반 업종은 일반음식점(58.4%)이 많았다.

위반 유형으로는 중국산을 국산으로 허위 표시한 경우(33.1%)가 가장 많았다.

농관원은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한 곳 2천396곳, 2천806건은 관련자를 형사처벌하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표시 방법을 위반한 1천608곳, 1천916건에 대해선 4억3천9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농관원은 원산지 표시 위반 형태가 조직화·지능화함에 따라 디지털 포렌식을 비롯한 과학적 단속기법을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특별사법경찰관의 단속 및 수사 역량 강화에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원산지 부정유통 조기경보 서비스를 매월 제공하고 다양한 정보 책자를 발간해 단속 현장의 지침서로 활용했다.

농관원 관계자는 "올해는 단속 수사와 병행해 사업자와 판매자를 대상으로 한 사전 지도에 중점을 둘 계획"이라며 "소비자들도 농식품 구입 시 원산지를 확인하고, 의심스러운 경우 전화(☎1588-8112)나 농관원 홈페이지(www.naqs.go.kr)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