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결혼이민자, 배우자와 갈등 주원인은 '의사소통 문제'

송고시간2020-01-24 09:23

도의회 정책보고서 '정책 프리즘'에서 장임숙 정책지원관 설명

"결혼 유지 위해 언어지원정책·부부 소통 지원프로그램 확대해야"

국제결혼(PG)
국제결혼(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지역 결혼이민자들이 배우자와 갈등을 겪는 주된 요인은 '의사소통 문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의회는 최근 펴낸 정책보고서 '정책 프리즘'에서 장임숙 정책지원관이 '경상남도 다문화가족의 결혼생활 실태 분석'이라는 글에서 이같이 설명했다고 24일 밝혔다.

장 지원관은 도내 다문화가족 현황을 파악하고 결혼생활 실태를 분석하려고 '2017년 국제결혼중개업 실태조사' 데이터를 활용했다.

'결혼중개업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부가 3년마다 시행하는 이 조사는 2017년 8월에서 10월 사이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국제결혼중개업체 이용자 1천10명과 결혼이민자 514명을 대상으로 방문 면접 조사를 했다.

경남지역 표본은 국제결혼중개업체 이용자 88명과 결혼이민자 39명이다.

이 조사에서 경남 결혼이민자들이 배우자와 갈등을 겪는 원인(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은 38.5%가 '의사소통 문제'를 꼽았고, 자녀양육 및 교육 13.6%, 음주문제 10.3%, 이민자 취업 7.7%, 부부 성생활 5.1% 순이었다.

국제결혼 피해 예방을 위한 개선사항으로 위장결혼 예방 및 적발이 56.4%로 가장 많고 한국인 남성의 교육 강화 41.1%, 한국인 남성의 자격심사 도입 38.5%, 결혼중개업자 전문성 강화 28.2% 등이 뒤를 이었다.

장 지원관은 "경남 외국인주민 집중거주지역은 김해시, 창원시, 거제시, 양산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등 7개 지역이다"며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의 증가가 지역별로 균일하게 전개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지역별 다문화가족 규모와 구성을 고려한 차별적인 정책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결혼 한국인 남성과 결혼이민자가 문화적 차이를 보유한 배우자와의 현저한 연령차는 사고방식 및 가치관 차이로 인한 세대 간 갈등과 결합해 부부간 문화갈등을 증폭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문화차이를 극복하는 것을 불가능하므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부부간 상호배려에 기초한 의사소통이 중요하다"며 "안정적 결혼 유지를 위해 결혼이민자에 대한 언어지원정책을 강화하고 부부 소통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