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 반정부시위 격화…"이틀간 최소 10명 사망·138명 부상"

송고시간2020-01-22 06:41

21일 바그다드의 도로를 점거한 반정부 시위대
21일 바그다드의 도로를 점거한 반정부 시위대

[AP=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 정부와 시민사회가 공동으로 구성한 이라크고등인권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최근 이틀간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최소 10명이 숨지고 138명이 부상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8일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대한 미사일 공격 뒤 잠시 소강상태였던 반정부 시위가 다시 격화하는 모양새다.

위원회에 따르면 사망자는 수도 바그다드를 비롯해 바스라, 카르발라, 디얄라 등 이라크 남부 시아파 거주 지역에서 발생했고 경찰관 2명도 숨졌다.

위원회는 이날 낸 성명에서 "일부 시위대가 시내 주요 도로를 막고 관공서와 교육 기관을 봉쇄했다"라면서 "이 때문에 시민에게 공공 서비스가 제대로 제공되지 못하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이라크 총리실은 "평화로운 의사 표현과 폭력적 시위는 크게 다르다"라며 "학교를 막고 공공시설 점유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군경은 시위대를 해산하려고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했고, 시위대는 돌을 던지며 맞섰다. 군경의 실탄 발사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는 3일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이 미군에 폭사했고 이란은 8일 이라크 내 미군 기지에 미사일을 무더기로 발사했다.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의 시아파 민병대와 미군의 군사적 긴장도 첨예해졌다.

이라크가 미국과 이란이 충돌하는 외세의 전장이 된 셈이다.

외세의 영향을 받은 이라크에서는 반미와 반이란 진영으로 여론이 나뉘어 시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커지고 있다.

외세 개입의 혼란 속에서 관심 밖으로 밀려날 위기인 반정부 시위대는 미국과 이란 모두 이라크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기득권의 부패 청산과 정부의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

반정부 시위는 지난해 10월 1일 시작했으며 지금까지 450여명이 사망했다. 지난해 12월 1일 이라크 총리가 사임한 데 이어 대통령까지 사퇴서를 의회에 제출했지만, 의회마저 기능이 사실상 마비돼 후임자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