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승호 대전시의원 "청년정책 안내 앱 개발해야"

송고시간2020-01-21 14:37

"청년 대부분 430억원 규모 청년지원 정책 몰라"

5분 자유발언 하는 우승호 대전시의원
5분 자유발언 하는 우승호 대전시의원

[대전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우승호 대전시의원은 21일 제247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전시가 다양한 청년정책을 알릴 효율적 수단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우 의원은 "시가 올해 청년취업 희망카드, 청년하우스, 청년인재 채용 지원 등 50개 청년사업 예산으로 430억원을 편성했다지만, 정작 청년들은 사업 내용을 잘 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스마트폰 앱 개발을 제안했다.

그는 "거의 모든 청년이 스마트폰을 쓴다"며 "앱을 통하면 청년정책을 한눈에 볼 수 있고 지원사업 절차와 구비서류 안내 등을 간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들이 지원정책을 일일이 알아봐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도록 시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카카오톡을 이용해 적극적으로 알리라고도 요구했다.

우 의원은 "문자메시지 수신에 동의한 청년들에게 분야별 사업 내용과 참여방법 등을 알려주거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등을 이용해 청년정책 플랫폼을 통합한다면 더 많은 청년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년정책이 피부에 와 닿도록 청년 눈높이에 맞는 정책 홍보가 필요하다"며 "취업 전쟁에서 치열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청년들이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행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