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 "이번 설 귀성길, 24일 오전이 가장 막혀요"

송고시간2020-01-21 10:23

명절 교통상황 예측…"귀경길은 25~26일 10~14시 가장 혼잡"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이번 설에 고향 가는 길은 명절 전날인 24일 오전이 가장 막힐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1일 공개한 '2020년 설 연휴 귀성·귀경길 교통상황 예측 정보'에서 이번 설 연휴처럼 명절 당일 전 연휴가 짧으면 교통량이 같은 시간대에 몰리는 경향으로 24일 오전 전 구간에서 교통량이 본격적으로 집중되리라 전망했다.

대전과 광주 방면은 이날 오전 8~9시 출발 시 각각 최대 5시간 35분, 9시간 45분이 소요되고, 부산 방면은 같은 날 오전 9~10시에 출발하면 최대 9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연휴가 짧은 명절의 귀경길은 교통량이 분산되는 특징을 보여 구간별 교통 혼잡 시간대가 각기 다를 것으로 전망됐다.

대전→서울 구간은 26일 오전 11시~오후 2시 출발 시 최대 3시간 55분, 광주→서울 구간은 25일과 26일 낮 12시~오후 1시 출발 시 최대 6시간 30분, 부산→서울 구간은 25일 오전 10~11시 출발할 경우 최대 8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설에 중부고속도로, 제2중부고속도로 및 영동고속도로가 합류하는 호법JC 인근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중부고속도로로 귀성할 때 교통상황에 따라 서이천IC-남이천IC 구간을 일반도로로 우회하면 최대 40분 정도 시간이 단축되리라 전망했다.

서울→광주 구간은 경부고속도로보다는 서해안고속도로 이용이, 서울→부산 구간은 국도 우회보다 정체가 덜한 중부고속도로나 중부내륙고속도로 이용이 권장됐다. 서울 남부권은 경충대로, 3번 국도를 이용해 중부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박희만 내비팀장은 "실제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한 교통예측 정보를 참고하되 카카오내비의 실시간 안내에 따라 이동하는 것이 귀성·귀경길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