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선 수소위원회 CEO총회 참석…수소사회 3대 방향 제시

송고시간2020-01-21 09:53

맥킨지 "수소 산업 원가, 10년 안에 최대 50% 절감 가능"

3년 만에 다보스포럼 참석…주요국 정상, 완성차업계 CEO 등과 비공개 면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2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CEO 총회에 공동회장으로 참석해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3대 방향을 제시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미래 수소사회로 가는 지름길은 없다. 수소산업 분야별, 단계별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 에너지가 기후 비상사태와 미래 에너지 전환의 실질적인 해법이 되려면 ▲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 ▲ 일반 대중의 수용성 확대 ▲ 가치사슬 전반의 안전관리체계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소산업 모든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으로 지속 가능한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생산, 저장, 활용 등 가치사슬 전 단계에서 창조적 기술 혁신으로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춰야 한다는 것이다.

정 부회장은 또 "수소사회의 실질적 가치와 비전을 효과적으로 제시해서 일반 대중의 수용성을 확대하고 신 시장을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수소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완벽한 안전관리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의선 수석부회장, 수소위원회 CEO 총회 참석
정의선 수석부회장, 수소위원회 CEO 총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연례 'CEO 총회'에 공동회장으로 참석해 전체 회의 시작을 알리는 환영사를 전하고 그룹별 세부 토론을 주재했다고 21일 밝혔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앞줄 오른쪽 네 번째)과 공동 회장사인 에어리퀴드 베누아 포티에 회장(앞줄 오른쪽 다섯번째) 등 수소위원회 연례 'CEO 총회'에 참석한 글로벌 기업 CEO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21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소위원회는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 관련 글로벌 CEO 협의체다.

에너지, 화학, 완성차 업체 등 세계 주요 기업이 참여하고 있으며, 현대자동차[005380]와 프랑스의 세계적인 에너지업체 에어리퀴드가 공동 회장사다.

회원사는 출범 당시 13곳에서 81곳으로 확대됐다. 사우디 아람코, 브리티시 페트롤리엄(BP), 셸, 토탈 등 에너지 기업과 커민스 등 파워트레인 업체도 참여했다.

수소위원회는 이번에 맥킨지에 의뢰해 작성한 '수소원가 경쟁력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술 발전이 가속화하며 생산 유통 활용 등 각 단계에서 원가가 예상보다 빠르게 하락해 10년 이내 최대 50%의 원가 저감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원가저감 핵심 3대 요인으로는 재생에너지를 통한 발전 비용이 하락하며 수전해 수소 생산 원가가 급격히 감소하고, 수소 유통과 충전 인프라가 규모의 경제를 갖추며 수소 공급 가격이 하락하며, 수소 활용 사업 군들의 생산 확대로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원가가 감소한다는 점이 꼽혔다.

보고서는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주요 지역에서 약 700억 달러 규모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는 세계 연간 에너지 관련 지출의 약 5% 수준이다.

정 부회장은 이어 이날 프랑스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서 열린 프랑스 범정부 연례 투자유치행사와 대통령 주재 공식 만찬에 참석했다.

그는 21일부터는 다보스포럼에 참석해서 수소·수소연료전지시스템 활용과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사회를 향한 모빌리티의 역할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다보스포럼 참석은 3년 만이다.

정 부회장은 세계 산업계에서 영향력 있는 100여명의 지도자가 모이는 국제비즈니스위원회(IBC) 정기회의에도 초청됐다. 세계경제포럼 이사회가 운영하는 IBC 정기회의는 세계 주요 이슈를 논의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자리다.

정 부회장은 또 주요국 정상을 포함한 세계 지도자들과 주요 완성차 및 부품업계 CEO와도 비공개 면담을 한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