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재심 무죄 '환영' 잇따라(종합)

송고시간2020-01-20 18:16

"희생자 명예회복·진상 규명 위한 특별법 제정해야"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법원이 여순사건 당시 무고하게 희생당한 민간인에게 무죄를 선고하자 전남도·여수시·순천시와 전남도의회, 시민단체 등이 일제히 환영하고 나섰다.

"72년만에 밝혀진 진실"
"72년만에 밝혀진 진실"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0일 광주지법 순천지원에서 열린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재심 재판에서 고(故) 장환봉씨의 유족들이 무죄를 선고받은 뒤 재판정을 나서고 있다. 재판부는 1948년 여순사건 당시 반란군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억울하게 사형당한 장환봉씨의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2020.1.20 minu21@yna.co.kr

김영록 전남지사는 20일 성명서를 내고 "여순 사건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재심 무죄판결을 200만 전남도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앞으로 여순 사건 유족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덜어지려면 국가에 의한 학살을 인정하고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며 "민간인 희생자와 유족의 아픔을 달래고 명예가 회복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오봉 여수시장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재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 판결을 한 것에 대해 30만 여수시민과 함께 환영한다"며 "이번 판결을 계기로 5개 특별 법안이 조속히 상정되어 그동안 고통받았을 유가족과 후손들의 아픔이 조금이나마 치유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허석 순천시장은 "여순 항쟁의 역사 바로 세우기는 이제야 비로소 첫걸음을 떼었다고 볼 수 있다"며"국회와 정부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 여야가 힘을 모아 여순항쟁 특별법 제정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국가가 민간인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면 이를 구제할 여순사건특별법을 제정할 수밖에 없는 당위성을 가지게 된 것"이라며 "법원의 올바른 결정에 이어, 이제는 국회가 특별법을 하루속히 제정해서 잘못된 과거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는 "여순사건은 국가폭력으로 인한 무고한 민간인들이 무차별적으로 억울하게 학살당한 사건으로 긴 세월 유족들은 통한의 세월을 견뎌 왔다"며 "이번 판결을 계기로 국회에 계류 중인 특별법이 하루속히 제정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순사건 재심대책위원회는 이날 광주지법 순천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법을 가장한 민간인 학살의 부당함을 판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1948년 당시 민간인에 대한 군법회의에서 유죄를 받은 분들이 최소 3천명에서 5천명에 이른다"며 "사법을 가장한 국가권력의 폭력에 신음해야 했던 분들을 구제하는 일이 지역사회의 책무로 남았다"고 강조했다.

진상 규명을 위해선 "불법·위법에 의해 학살된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여순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행정부와 입법부가 여순사건 특별법을 제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순민중항쟁 전국연합회도 순천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72년 전 내란죄와 국권문란죄로 돌아가신 46명과 여순민중항쟁으로 돌아가신 희생자 영령에게 무죄 판결이라는 단초를 제공한 것"이라며 환영했다.

이들은 "억울한 죽음을 추모할 수 있는 위령탑을 국가와 지자체가 앞장서 추진해달라"며 "여순민중항쟁특별법 제정으로 진상 조사와 명예회복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남 시민단체연대회의도 "여순사건 당시 국가 폭력으로 인한 무고한 민간인들의 집단 희생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역사적인 판결"이라며 "희생자 및 유족의 명예회복, 사건 진상규명의 소중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광주지법 순천지원은 여순사건 당시 반란군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사형당한 민간인 장환봉씨에 대한 재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