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S '엑스클라우드' 국내 시범 서비스 확대…게임 85종 지원

송고시간2020-01-21 08:00

"게임 50% 한글화…시범 기간 평균 게임시간 미·영의 1.75배"

'엑스클라우드'로 클라우드 게임을 시연하는 모습
'엑스클라우드'로 클라우드 게임을 시연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xCloud)'의 국내 시범 서비스를 대폭 확대한다.

MS는 한국 엑스클라우드 프리뷰(시범 서비스)가 21일부터 85개 게임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개시한 엑스클라우드의 국내 시범 서비스는 '헤일로 5: 가디언즈' 등 4개 게임으로 시작해 현재 약 30여개로 운영되고 있다.

MS는 시범 서비스 게임의 절반가량은 한국어 자막을 만들어 제공하고, 몇몇 인기작은 한국어 음성도 지원할 계획이다. 추가 게임에는 검은사막·테라 등 국산 게임도 포함됐다.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는 우리나라와 영국, 미국 등 3개국에서 진행되고 있다.

카림 초우드리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은 15일 한국MS에서 연 간담회에서 "한국 게임 시장에는 적극적으로 참가, 소비하는 2천200만명의 집단이 있다"며 "게임 매출은 전 세계 4위이며, 개발에서도 선도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결과 국내 게이머들의 평균 게임시간은 미국·영국보다 1.75배 길었고, 재접속 비율은 3배에 달한 것으로 MS는 집계했다.

왼쪽부터 카림 초우드리 MS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 캐서린 글룩스타인 MS 클라우드 게임 본부장,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 [SKT 제공]

왼쪽부터 카림 초우드리 MS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 캐서린 글룩스타인 MS 클라우드 게임 본부장,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 [SKT 제공]

카림 부사장은 클라우드 게임의 공통적 문제인 속도 지연에 대해 "빛의 속도는 바꿀 수 없으니 통제할 수 있는 것은 하드웨어를 최대한 소비자와 가깝게 위치시키는 것"이라며 "데이터센터 '애져'가 지연 감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의 전진수 클라우드게임사업담당 본부장은 "현재 데이터 사용이나 고객 패턴을 봤을 때 5세대 이동통신(5G) 사용자는 크게 부족함을 느끼지 않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요금제는 상용화 시점에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신청은 MS 엑스박스 홈페이지나 SK텔레콤 행사 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SKT에서 신청하면 내달 말까지 추첨을 통해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 등 경품을 준다.

엑스클라우드 앱은 현재 안드로이드 OS만 지원한다. 국내에선 '원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정식 서비스 출시 시기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