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설'이 된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튼, 그의 음악과 삶

송고시간2020-01-20 17:17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

[영화사 진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로큰롤 명예의 전당 최초 3번 연속 입성'·그래미 어워드 총 18번 수상. 이름만으로도 전설이 된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튼이 세운 기록이다.

오는 23일 개봉하는 영화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은 에릭 클랩튼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다.

1945년 영국에서 태어난 클랩튼은 뛰어난 미술적 재능으로 킹스턴 예술학교에 입학했지만, 곧 학업을 포기하고 기타 연주를 시작한다.

1963년 롤링 스톤스와 경쟁한 밴드 '야드버즈'의 기타리스트로 합류했다. 야드버즈가 팝 밴드로 노선을 변경하자 블루스를 추구했던 에릭 클랩튼은 밴드를 탈퇴한다. 1966년에는 밴드 '크림'을 만들었다. 크림은 '선샤인 오브 유어 러브', '화이트 룸', '크로스로즈' 등을 히트시켰지만 멤버들 사이 불화로 2년 만에 해체된다. 클랩튼은 이후 '블라인드 페이스', '델라니 앤 보니 앤 프렌즈', '데릭 앤 도미노스' 등의 밴드에서 활동했지만 모드 그만두고 솔로로 활동하게 된다.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

[영화사 진진 제공]

영화는 클랩튼의 음악적인 성공과 굴곡진 삶을 모두 조명한다. 그의 삶은 여느 위대한 아티스트처럼 희열 그리고 곧바로 이어지는 좌절의 연속이다.

음악적으로 그는 학창 시절부터 블루스의 매력에 매료됐다. 비틀스 등 동시대를 풍미했던 동료 아티스트들과 활발히 교류하며 명곡들을 남겼다.

개인적인 삶은 순탄하지 않았다. 어렸을 적 클랩튼을 키워주신 부모님이 사실은 조부모였고 누나가 생모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 같은 트라우마는 클랩튼의 인생에 큰 영향을 끼친다.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

[영화사 진진 제공]

절친한 친구 비틀스의 멤버 조지 해리슨의 아내였던 페기 보이드를 사랑하게 된 그는 끊임없이 절망했고 이는 약물과 알코올 중독으로 이어지게 됐다.

이후 이탈리아 여성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코너를 통해 진정한 행복을 얻는 듯했으나 비극적인 사고로 아들이 사망하면서 클랩튼은 크게 좌절하게 된다.

개인적인 삶과 그의 음악은 떼려야 뗄 수 없었다. 그는 음악을 통해 비통한 심정을 이야기하고 때로는 슬픔을 극복했다. 페기 보이드와의 사랑에서 겪은 절망은 '라일라'와 '원더풀 투나잇'에 녹아있다. 갑작스럽게 떠나보낸 아들을 향한 슬픔은 알코올이나 약물 중독 대신 명곡 '티어스 인 헤븐'으로 승화했다. '티어스 인 헤븐'은 1993년 그래미상 9개 부문에 올라 '올해의 노래', '올해의 음반' 등 6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에릭 클랩튼이 직접 내레이션에 참여해 자신의 인생에 대해 담담하게 얘기하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연출은 릴리 피니 자눅 감독이 맡았다. 감독은 에릭 클랩튼과는 25년 지기 친구라고 한다. 에릭 클랩튼이 이전에는 자신의 인생을 다룬 다큐멘터리 제작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는 후문이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