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천 1천여가구 재건축조합 조합장 비리 의혹으로 내홍

송고시간2020-01-21 07:30

뇌물수수·입찰방해 혐의 수사…재건축사업 지연 우려

재건축사업
재건축사업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도 부천시에 1천여가구 규모의 재건축사업을 추진하는 조합이 조합장과 상근 이사의 비리 의혹으로 내홍을 겪고 있다.

21일 부천시 송내동 1-1구역 재건축사업조합 등에 따르면 조합장 A씨와 상근이사 B씨는 2018년 한 재건축 시행업체로부터 일거리 수주 약속을 대가로 각각 1천300만원과 1천1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같은 해 재건축사업 참여업체 입찰에서 특정 업체가 낙찰되도록 입찰을 방해한 의혹도 받는다.

뇌물수수 의혹은 한 업체가 이들에게 금품을 건넸지만 일거리 수주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입찰방해 의혹은 업체 1곳을 선정하는 1차 입찰에서 9순위에 그쳐 낙찰되지 못한 특정 업체가 2차 입찰에서 1순위로 낙찰되면서 제기됐다.

해당 의혹들은 조합 한 이사의 고소로 검찰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조합장이 수사를 받게 되자 상당수 조합 이사들은 사업이 지연돼 조합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사업이 몇 달 간 늦춰질 경우 매달 9억∼10억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는 게 이들 이사의 예상이다.

이들 이사는 A씨와 B씨에게 조속한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한편 이달 29일 조합 대의원 회의에 이들의 직무정지 여부를 안건으로 상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조합 이사 C씨는 "조합장과 상근 이사가 수사 대상이 된 만큼 수천억원 규모의 재건축사업을 믿고 맡길 수 없다"며 "특히 A씨가 사퇴하지 않고 버티면 사업은 몇 달 간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A씨는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수사 결과가 나오면 모두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의혹과는 별개로 욕을 먹으면서까지 조합장을 할 생각이 없어 다음 달 28일 자로 자진해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조합원들에게 밝혔다"며 "그런데도 이들 이사가 이렇게까지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07년 승인을 받은 송내동 1-1구역 재건축사업은 4만2천612㎡ 부지에 지하 2층·지상 7~21층 12개 동 규모의 주거·상업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입주 예정 가구는 1천45가구로 사업비는 2천400억여원이며 재건축조합에는 806명의 조합원이 가입돼 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