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첫 지역구 여성 국회의원 나올까…이정미·홍미영 도전

송고시간2020-01-24 08:00

이정미 의원(왼쪽)과 홍미영 전 의원
이정미 의원(왼쪽)과 홍미영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1948년 제헌국회 출범 이후 인천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70년 넘게 깨지지 않는 기록이 있다.

바로 지역구 여성 국회의원이 단 1명도 나오지 않았다는 점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미영 전 의원이 17대 국회 때 인천 출신의 첫 비례대표 여성 국회의원 지위에 오른 적은 있지만, 지역구에서는 지금까지도 여성 후보의 당선사례가 없다.

이 때문에 21대 총선에서는 인천에서도 여성 국회의원이 탄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인천 최초의 지역구 여성 의원을 노리는 후보군 선두주자로는 정의당 이정미(54) 의원과 민주당 홍미영(65) 전 의원이 꼽힌다.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한 이 의원은 이번에는 송도국제도시를 중심으로 하는 연수을에서 도전장을 냈다.

인천에서 중·고교를 졸업한 이 의원은 2016년 말 송도로 이사한 뒤 지지기반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이 의원은 최근 출마 선언에서 "지난 2년간 여성 초선 비례대표 당 대표로 정의당을 승리로 이끌었던 것처럼 저는 또다시 수많은 '최초'를 걸고 이 싸움에 나선다"며 "인천이 단 한 번도 가져보지 못한 최초의 지역구 여성의원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다만 그의 바람이 실현되려면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우선 연수을 현역 의원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과 한판 대결을 치러야 한다.

KBS 워싱턴특파원, 박근혜 정부 대변인 출신의 민 의원은 직설적인 표현으로 간간이 구설에 오르기도 했지만, 지역 현안 해결에 앞장서는 적극적인 자세 때문에 지역구에서는 여전히 단단한 지지세를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민주당 소속 정일영 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도 양보 없는 일전을 벼르고 있어 당선의 향배를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홍미영 전 의원은 부평갑에서 재선에 도전한다.

홍 전 의원은 1991년 인천 첫 여성 구의원, 2004년 인천 출신 첫 비례대표 국회의원, 2010년 민주당 첫 여성 구청장 등 이미 여러 개의 '최초'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홍 전 의원 역시 본선에 진출하려면 같은 당 소속 이성만 전 시의원과의 승부를 거쳐야 한다.

한국당에서는 부평갑 현역 의원인 정유섭 의원이 재선을 노리고, 한국당 유제홍 전 시의원도 예비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인천에는 별다른 연고가 없지만 한국당 신보라(37) 의원도 미추홀갑 출마를 위해 지난 20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신 의원은 21일 출마 선언에서 "헌정사상 최초로 인천의 여성 국회의원이 돼 미추홀의 힘과 잠재력을 반드시 현실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미추홀갑 현역 의원은 한국당 홍일표 의원이다. 홍 의원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민주당에서는 허종식 전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오랜 기간 다져 놓은 지지 기반을 토대로 첫 국회 입성을 노리고 있다.

이밖에 민주당 박소영(45) 변호사는 연수을에서, 민주당 남영희(48) 전 청와대 행정관은 미추홀을에서, 한국당 이행숙(57) 전 서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은 서구을에서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국회 입성을 꿈꾸고 있다.

한편 20대 국회 전체 의원 300명 중 여성 의원은 지역구 26명, 비례대표 25명 등 모두 51명(16.7%)이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