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서 '우한 폐렴' 확진자 1명 발생…위기경보 '주의'로 상향(종합)

송고시간2020-01-20 13:43

19일 우한 거주 중국인 여성 입국…"공항서 격리·검사…지역사회 노출 없어"

중국 폐렴 확진자 격리된 인천의료원
중국 폐렴 확진자 격리된 인천의료원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중국 '우한(武漢) 폐렴' 확진자가 국내에서 발생한 20일 오후 해당 확진자인 중국 국적 여성이 격리된 인천시 동구 인천의료원 음압 치료 병상 출입구가 굳게 닫혀 있다. tomatoy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20일 질병관리본부는 19일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고열 등 관련 증상을 보여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질본은 국내에서 확진환자가 나옴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 강화에 나섰다.

국내서 '우한 폐렴' 확진자 1명 발생…위기경보 '주의'로 상향(종합) - 2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20 kjhpress@yna.co.kr

질본에 따르면 확진환자는 중국 우한시 거주자로 입국 하루 전인 18일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감기 진단을 받았다.

이번 폐렴 확산이 이뤄진 것으로 지목된 화난 해산물시장을 포함해 우한시 전통시장을 방문한 이력은 없고, 야생동물과 접촉하지도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질본은 확진환자가 검역단계에서 격리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확진환자와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조사 중으로, 관할 보건소서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질본 관계자는 "확진환자에 대해 중앙역학조사관이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우한 폐렴) 조기발견과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브리핑하는 질병관리본부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브리핑하는 질병관리본부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20 kjhpress@yna.co.kr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