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키, 키프로스 연안서 가스 시추…키프로스 '해적국가' 맹비난

송고시간2020-01-19 22:11

지난해 7월 동지중해서 작업 중인 터키 시추선 파티흐와 터키 해군 함정
지난해 7월 동지중해서 작업 중인 터키 시추선 파티흐와 터키 해군 함정

[터키 국방부 제공=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가 키프로스 섬 남쪽 해역에서 천연가스 시추에 나서자 키프로스공화국(이하 키프로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키프로스 대통령실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터키는 국제적인 불법의 길을 고집하고 있다"며 "터키는 동(東) 지중해에서 해적국가가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터키는 이미 프랑스와 이탈리아 에너지 기업이 시추 허가를 받은 해역에서 가스 시추를 시도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키프로스 대통령실의 성명은 이날 터키 외무부가 자국 시추선의 키프로스 해역 가스 탐사를 공개한 데 따른 것이다.

터키 외무부는 이날 "시추선 야우즈가 전날 북키프로스튀르크공화국(이하 북키프로스)의 허가를 받아 키프로스 섬 남쪽 'G' 해역에서 세 번째 시추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G' 해역은 키프로스 정부가 이탈리아 에너지 기업 이엔아이(ENI)와 프랑스 토털(TOTAL)에 시추 허가를 내준 곳이다.

키프로스는 1960년 영국에서 독립했으며 이후 친(親) 그리스 장교들이 쿠데타를 일으키자 터키군이 섬 북부를 점령해 키프로스와 북키프로스로 분단됐다.

국제법적으로는 그리스계 주민이 대다수인 키프로스만 정식국가로 인정받지만, 터키는 친(親) 터키계 정부가 들어선 북키프로스를 인정하고 보호국 역할을 하고 있다.

키프로스가 다국적 기업과 함께 연안 대륙붕 개발에 착수하자 터키는 북키프로스도 대륙붕 자원에 동등한 권리가 있다며 키프로스가 배타적 경제수역(EEZ)으로 선포한 해역에 시추선을 투입해 유럽연합(EU)과 그리스·키프로스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키프로스는 지난 달 터키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했으며, EU는 터키의 가스 시추와 관련된 개인과 단체를 상대로 EU 여행 금지, 자산 동결 등의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