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팔 실종자, 한국민 4명 포함 6명…정부, 신속대응팀 급파(종합)

송고시간2020-01-18 15:19

실종자 가족 6명도 동행…"기상악화로 헬기수색 제한, 수색대 도보이동"

"현지경찰, 산장대피 중이던 5명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켜"

한국인 4명 실종된 안나푸르나 데울랄리 지역
한국인 4명 실종된 안나푸르나 데울랄리 지역

2009년 10월 촬영한 안나푸르나 데우랄리의 모습. 2020.1.18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네팔 고산지대에 있는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교사 4명 등 6명이 실종된 가운데 정부가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급파했다.

18일 외교부에 따르면,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충남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1차 선발대가 이날 오후 1시25분 인천공항을 출발했다.

이들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9시20분 네팔 카트만두에 도착한다. 실종자 가족 6명도 이들과 동행했다.

이번 사고는 한국인 9명이 현지시간 17일 오전 10시30분∼11시(한국시간 오후 1시45분∼2시15분)께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천230m)에서 눈사태를 만나면서 발생했다.

실종자 4명은 모두 충남교육청 소속 초등학교, 중학교 교사들로, 현지인(가이드) 2명도 함께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는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11명 중 9명(2명은 건강상 숙소잔류)이 이동 중에 눈사태를 만났다"며 "이중 앞서가던 4명이 현지 가이드와 함께 연락이 두절됐다"고 전했다.

후미에서 이동 중이던 5명의 교사는 현재 안전한 장소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기상악화로 실종자 수색 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외교부는 "네팔 경찰 수색대는 현지시간 오전 7시(한국시간 오전 10시15분)께 수색을 위해 사고 현장에 도보로 이동 중"이라고 전했다.

또 "(한국인 실종 지역인) 데우랄리와 포카라 지역의 기상상황 악화로 헬기 수색은 제한되고 있다"며 "기상이 호전되면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담당 직원을 사고 현장에 보내 실종자 수색을 촉구할 예정이다.

사고를 당한 한국인 교사들은 지난 13일 출국했으며 오는 25일까지 네팔 현지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충남교육청은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주말을 이용해 트레킹에 나섰다가 이번 사고를 당했고 전했다.

[그래픽] 네팔 안나푸르나서 한국인 4명 눈사태로 실종
[그래픽] 네팔 안나푸르나서 한국인 4명 눈사태로 실종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네팔 고산지대인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던 한국민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zeroground@yna.co.kr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