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안신당, 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해산심판 청구 추진

송고시간2020-01-18 11:08

"민주주의 원칙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

1월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중앙당이 입주한 건물 3층에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실 안내판이 설치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1월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중앙당이 입주한 건물 3층에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실 안내판이 설치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대안신당은 18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응해 자유한국당이 추진 중인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미래한국당'과 관련해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을 청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미래한국당이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돼 없어져야 한다는 점을 국민에 알리겠다는 취지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 눈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것은 결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며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했고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한 황교안 대표가 있는 정당에서 이처럼 편법, 탈법을 아무렇지도 않게 자행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기어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에 나선다면 헌재에 정당해산심판을 청구하는 등 법적 조치는 물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무력화에 나설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애초 위성 정당 명칭으로 '비례자유한국당'을 사용하기로 했다가 선관위가 명칭 사용을 불허하자 전날 '미래한국당'으로 명칭 변경을 신고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