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임 펀드 60%가 개방형…'무리수' 운영이 화 불렀다

송고시간2020-01-19 06:31

사모채권 등 장기투자와 '미스매칭'…주요 사모 운용사와도 대조

전체 사모펀드 자금은 개방형이 40% 수준

라임 펀드 60%가 개방형…'무리수' 운영이 화 불렀다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라임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사모펀드 자금의 60% 이상이 만기 전이라도 투자금을 찾아갈 수 있는 개방형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사모펀드 자금의 개방형 비중이 40% 수준인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격차가 큰 것이다.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가 주로 사모채권 등 장기투자상품에 투자하는데도 수시로 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개방형 비중이 높은 것을 두고 이례적이라는 게 금융당국과 업계의 전반적인 시각이다.

19일 금융감독원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의 설정액 4조3천516억원 중 개방형으로 운영되는 자금이 63.1%인 2조7천459억원이다.

나머지 1조6천57억원(36.9%)은 만기 이후 돈을 찾을 수 있는 폐쇄형이다.

전체 사모펀드 설정액 412조4천90억원 중 개방형이 43.3%(178조4천7억원)인 것과 비교하면 약 20%포인트(p) 높은 것이다.

특히 라임자산운용의 주력인 혼합자산펀드는 개방형이 64.6%로 더 높았다. 전체 사모펀드 중 혼합자산펀드의 개방형 비중은 40.6%로 격차가 24%p였다.

라임 펀드 60%가 개방형…'무리수' 운영이 화 불렀다 - 2

라임자산운용의 혼합자산펀드에는 작년 10월 유동성 부족 사태로 환매가 중단된 상태인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플루토 TF 1호' 등의 3개 모(母)펀드가 포함돼 있다. 이 펀드들의 환매 중단 규모는 1조5천587억원이다.

또 이 펀드들에 1천200억원을 투자해 환매 중단 우려가 제기된 '크레딧인슈어드 무역금융펀드'도 있다. 이 펀드는 오는 3월 말부터 만기가 돌아온다.

라임자산운용과 달리 다른 사모펀드 전문운용사들은 혼합자산펀드를 주로 폐쇄형으로 운영한다.

파인트리자산운용의 경우 지난해 말 혼합자산펀드 설정액 1조2천559억원 중 개방형은 전혀 없었다. 플랫폼파트너스자산운용은 혼합자산펀드 설정액 1조3천60억원 중 개방형이 9.6%(1천250억원)였고 나머지 90.4%는 폐쇄형이었다.

사모펀드 전문 자산운용사들이 혼합자산펀드 등 대체투자펀드를 주로 폐쇄형으로 운영하는 것은 투자하는 자산이 부동산, 선박, 항공기, 지식재산권 등의 실물자산이 많아 유동성이 적은 탓에 장기투자가 적합하기 때문이다.

라임 펀드 60%가 개방형…'무리수' 운영이 화 불렀다 - 3

통상 주식과 채권, 파생상품 등 전통적 자산에 투자하면 개방형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반면 부동산·특별자산·혼합자산펀드 등의 대체투자펀드는 폐쇄형이 주를 이룬다.

하지만 라임자산운용은 이런 통상적인 방식과는 달리 대체투자펀드를 주로 운영하면서도 개방형 비율을 높게 잡아 '미스매칭(부조화)'이라는 지적이 적지 않다.

지난해 환매가 중단된 모펀드 '플루토 FI D-1호'의 경우 국내 사모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이고 '테티스 2호'는 전환사채(CB)·신주인수권부사채(BW) 같은 국내 메자닌에 주로 투자됐다. 또 '플루토 TF 1호'는 해외 무역금융 관련 자산에 주로 투자됐다.

사모채권은 채권 만기가 있어 장기투자가 필요하고 코스닥시장 CB·BW 등 메자닌 상품도 유동화가 쉽지 않은 편이다. 개방형이나 단기가 짧은 폐쇄형으로 운영되는 것이 쉽지 않은데 라임자산운용 사례는 이례적이라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를 두고 유동성을 확보하려는 투자자 수요에 맞춰 무리한 상품 구조를 짠 것이 유동성 부족 사태를 불러왔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체투자펀드는 장기 투자물인데 만기가 길고 무거운 것을 개방형으로 담아놓으면 미스매칭이 발생할 수밖에 없으며 그 대표적인 것이 라임자산운용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돈이 쉽게 들어오니까 중간에 나가겠다는 사람도 챙겨줄 수 있으니 개방형 형태로 돈을 계속 끌어모은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개방형 펀드라도 언제든지 자금을 돌려줄 수 있으면 문제가 될 것이 없다. 폐쇄형은 자산 매각까지 돈이 묶여 있다 보니 투자자들도 환급성이 좋은 개방형을 선호한다. 개방형은 은행 상품에 비유하자면 '예금'이고 폐쇄형은 '적금'인 셈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사모펀드 중 부동산펀드의 경우 설정액 95조1천146억원 중 개방형은 1조847억원으로 1.1%였고 특별자산펀드는 2.5%였다.

◇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개방형·폐쇄형 추이 (단위: 억원, %)

월말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설정액
합계 개방형 비중 폐쇄형 비중
2019 12 43,516 27,459 63.1 16,057 36.9
11 44,014 27,453 62.4 16,562 37.6
10 44,797 28,005 62.5 16,792 37.5
9 49,942 29,648 59.4 20,293 40.6
8 54,995 31,912 58.0 23,082 42.0
7 58,672 34,293 58.4 24,379 41.6
6 56,544 34,293 60.6 22,250 39.3
월말 전체 사모펀드 설정액
합계 개방형 비중 폐쇄형 비중
2019 12 4,124,090 1,784,007 43.3 2,340,083 56.7
11 4,056,413 1,775,563 43.8 2,280,851 56.2
10 3,985,130 1,744,917 43.8 2,240,213 56.2
9 3,949,572 1,750,001 44.3 2,199,571 55.7
8 3,906,832 1,737,153 44.5 2,169,678 55.5
7 3,866,216 1,727,154 44.7 2,139,059 55.3
6 3,808,808 1,713,605 45.0 2,095,203 55.0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