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양우 문체장관 "e스포츠 선수 표준계약서 만들어 보급할 것"

송고시간2020-01-17 16:00

'라이엇게임즈코리아 징계 재조사' 국민청원 답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7일 "e스포츠 선수 관련 표준계약서를 만들어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청와대 SNS를 통해 온라인 게임 개발사인 '라이엇게임즈코리아'의 e스포츠팀인 '그리핀'의 전 감독에게 내려진 징계에 대한 재조사를 요구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답하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청원은 지난해 11월 20일부터 한 달간 총 20만8천여명의 동의를 받아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이 청원은 온라인 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LoL)에서 활동하는 '그리핀' 팀이 미성년 선수의 이적 계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강요와 협박, 불공정 계약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제기됐다.

청원자는 국내 최상위 '리그오브레전드' 대회인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의 운영위가 '그리핀' 전 감독 김 모 씨에게 무기한 출장정지 등의 중징계를 내린 것은 내부고발자에 대한 보복성이라며 재조사를 촉구했다.

박 장관은 미성년 선수의 이적 과정에서 발생한 불공정 논란과 관련, "근본 해결책이 없으면 불공정 계약에 따른 피해가 계속된다"며 "전문가, 업계, 전·현직 선수 등의 의견을 수렴해 'e스포츠 표준계약서' 안을 3월까지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성년 선수의 계약과 관련해서는 미성년자 선수를 위한 별도의 표준계약서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선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선수 등록제'를 안착하게 하는 동시에 e스포츠 선수 보호 시스템을 체계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원자가 요청한 재조사를 두고서는 "LCK 운영위는 징계의 공정성에 문제가 있었음을 인정해 김 전 감독에게 부과된 징계 적용을 유보하고 사법기관을 포함한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에 재조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