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두천시의회, 미군기지 조기 반환 등 촉구 결의문 채택

송고시간2020-01-17 15:30

동두천시의회, 미군 기지 조기 반환 촉구 결의문 채택
동두천시의회, 미군 기지 조기 반환 촉구 결의문 채택

(동두천=연합뉴스) 경기 동두천시의회 의원들이 17일 시의회에서 '미군 기지 조기 반환과 동두천 특별지원 촉구 결의문'을 채택한 뒤 결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1.17 [동두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동두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동두천시의회가 17일 반환 미군 공여지의 조기 반환과 동두천 특별지원을 촉구하는 대정부 결의문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날 제289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채택한 결의문에서 "시 면적의 절반을 미군에게 내주며 산업발전은 꿈도 꿀 수 없었다"며 "미군 의존 서비스만이 유일한 먹고살 길인 기형적 산업 구조 속에서 안보를 위해 헌신한 세월이 어느덧 70년"이라고 강조했다.

시의회는 이어 "지역 경제를 유지하던 미군이 빠져나간 빈자리에는 폐업의 눈물과 불황의 한숨만 남았으며 낙후의 상징, 기지촌의 오명은 그대로인 채 경제는 파탄에 이르렀다"며 "최근 반환하기로 한 캠프 호비 내 쉐아사격장은 산속에 처박혀 활용 가치가 거의 없는 땅으로 단순한 차별을 넘어서 동두천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시의회는 동두천 내 모든 미군 공여지를 당장 반환할 것, 환경 치유와 공여지 개발 비용 일체를 정부가 책임질 것, 빈사 상태에 이른 동두천을 살려낼 '동두천지원특별법'을 제정할 것 등 3가지를 정부에 요구했다.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보다 강력한 범시민 궐기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동두천시는 시 전체면적 9천566만㎡의 42.47%인 4천63만㎡가 미군 공여지로, 이 중 43%인 1천749만㎡가 미반환 상태로 남아있다.

특히 도시 한복판에 있어 지역 발전의 핵심이 될 캠프 케이시와 캠프 호비는 여전히 미군이 사용하고 있어 반환 시기를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