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 꺾은 북한 리유일 감독 "작은 실수가 승부를 결정합니다"

작전 지시하는 리유일
작전 지시하는 리유일(방콕=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베트남과 북한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리유일 북한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0.1.17 uwg806@yna.co.kr

(방콕=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스포츠맨이라면 마지막 한 경기까지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박항서호'의 실낱 같은 8강 진출 희망을 꺾은 북한 U-23 축구대표팀의 리유일 감독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라고 강조했다.

리유일 감독이 이끄는 북한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대회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베트남전에 앞서 이미 2패로 조별리그 탈락이 결정된 북한은 베트남을 상대로 끝까지 투지를 발휘하며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역전 결승골로 승리를 따냈다.

경기가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리유일 감독은 "오늘 경기는 두 팀 모두 최선을 다했다"고 평가했다.

리 감독은 베트남 골키퍼의 자책골 실수에 대해 "결국 작은 실수가 승부를 결정한다. 작은 차이가 대단히 중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악수하는 박항서-리유일
악수하는 박항서-리유일(방콕=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베트남과 북한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박항서 베트남 감독과 리유일 북한 감독이 경기 전 악수하고 있다. 2020.1.16 uwg806@yna.co.kr

그는 베트남전 승리의 의미에 대해 "앞선 2경기를 잘 못 해서 탈락이 결정됐다. 그래도 스포츠맨이라면 마지막 한 경기까지 최선을 다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두 경기 진다고 맥을 놓는다면 이 선수들은 자라서 훌륭한 선수가 될 수 없다"라며 "멘털을 위해서라도 마지막까지 싸우자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7 0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